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해외 와이너리, 수입단가 최고 40% 인상 요구…와인값도 오른다

뉴스듣기


생활경제

    해외 와이너리, 수입단가 최고 40% 인상 요구…와인값도 오른다

    뉴스듣기

    와인 매입 물량 확대 및 와인 선물거래 등으로 가격 인상 대응
    소비자 체감할 정도까지 오르는데 시간 걸리겠지만 와인값 오를듯

    연합뉴스연합뉴스
    와인이 대중적인 술로 자리 잡으며 국내 와인 시장이 급속도로 커지고 있는 가운데 해외 와이너리들이 국내 수입사에 가격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19일 유통·주류업계에 따르면 프랑스 등 유럽을 중심으로 해외 와이너리들이 국내 와인 수입사에 본격적으로 가격 인상을 요구하고 나섰다.

    해외 와이너리들은 물류비 상승과 작황 부진 등을 이유로 많게는 40% 이상 수입 단가를 높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고가 와인 생산자들의 인상 요구가 거센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수입·유통사들은 급격하게 와인 가격을 올리기보다는 다양한 형태로 인상 요인을 상쇄한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형마트 등 판매처에서 가격 할인 행사를 많이 하는 만큼 소매가가 소비자들이 체감할 정도까지 오르는 데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상황에서 대중적인 와인 판매처인 대형마트들은 와인 매입 물량 확대와 와인 선물거래 등으로 가격 인상 억제에 나섰다.

    이마트는 인기 샴페인 등 대중 와인 매입 물량을 지난해보다 20~30%가량 늘리며 가격을 동결했다. 프리미엄 와인인 프랑스 그랑 크뤼 등급 와인의 경우 현지 가격이 40% 이상 올랐지만, 현지 도매사와 물량 협의를 통해 인상률을 최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병입되기 이전 상태의 와인을 1~2년 전에 미리 매입하는 선물거래인 '앙프리머'(En Primeur)를 활용하는 등 사전 기획에도 나서고 있다.

    롯데마트는 프랑스 보르도의 와인 오픈마켓(독점 수입사가 없는 와인 거래 시장)에 참여해 적극적으로 다양한 와인 소싱을 하고 있다. 아울러 산지별 대표 와인은 물량 보장(개런티) 전략으로 가격을 협의하고 있다.

    한편 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와인 수입액은 전년 대비 69.9% 늘어난 5억5981만달러(우리돈 약 7227억원)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는 등 와인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