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태환 이후 처음' 김우민, 세계선수권 男 자유형 400m 결승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박태환 이후 처음' 김우민, 세계선수권 男 자유형 400m 결승

    뉴스듣기
    김우민. 대한수영연맹 제공김우민. 대한수영연맹 제공김우민(21, 강원도청)이 박태환 이후 처음으로 세계선수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 진출했다.

    김우민은 18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년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예선에서 3분45초87, 3조 1위 및 전체 6위(5개 조 42명)로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결승은 상위 8명이 출전한다.

    한국 선수가 세계선수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 진출한 것은 박태환이 유일하다. 박태환은 2007년 호주 멜버른, 2011년 중국 상하이 대회에서 우승했다. 박태환의 마지막 400m 결승 진출은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회. 김우민은 박태환 이후 5년 만에 남자 자유형 400m 결승 무대를 밟게 됐다.

    한국 경영을 통틀어서는 결승에 나서는 7번째 선수다.

    지난 3월 국가대표 선발전 때 작성한 개인 최고 기록(3분48초26)을 3초 가까이 앞당겼다. 남자 자유형 400m 한국 기록은 박태환의 3분41초43이다.

    한편 김서영(경북도청)은 여자 개인혼영 200m 예선에서 3조 3위, 전체 9위를 기록하며 16명이 오르는 준결승에 안착했다. 김서영은 2017년 부다페스트 대회와 2019년 광주 대회에 이어 3회 연속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