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연극계 "국립극단 부지에 복합문화시설 건립 반대"

뉴스듣기


공연/전시

    연극계 "국립극단 부지에 복합문화시설 건립 반대"

    뉴스듣기
    핵심요약

    한국연극협회 16일 '범연극인 비상대책위원회' 명의 성명

    국립극단 제공 국립극단 제공 연극계가 현 국립극단 부지(서울 용산구 서계동)에 임대형민자사업(BTL) 방식으로 복합문화시설을 건립한다는 정부의 계획에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한국연극협회는 16일 '범연극인 비상대책위원회' 명의 성명을 내고 "예술인과 전문가들과의 충분한 논의 없는 민자 유치 복합문화공간 조성사업을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서계동 자리는 2010년부터 국립극단이 맨바닥부터 갈고닦아 온 터전"이라며 "수지를 먼저 논하는 곳에 문화는 생성되지 않으며 예술은 그런 곳에 머무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서계동 복합문화시설 건립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국립극단이 사용고 있는 서계동 부지(7905㎡)에 민간자본 1240억 원을 투입해 대공연장 1개, 중공연장 1개, 소공연장 3개를 갖춘 복합문화시설(지상 15층·지하 4층)을 건립하는 것이 골자다. 2016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현재 사업자 선정을 진행 중이다.

    연극계는 이 곳에 복합문화시설이 건립되면 국립극단 전용공간이 사라지는 것 아니냐며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 문체부는 복합문화시설 내 공연장 무대에 연극 뿐만 아니라 무용, 뮤지컬 등 다양한 공연예술 작품을 올리겠다는 입장이다.

    원로 연극인도 동참하는 분위기다. 원로 연극인들은 "예술에 대한 몰이해이자 예술을 경제적 사고로 바라보고 시대를 역행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국립극단 김광보 예술감독은 "연극인들의 뜻에 적극 동의하며, 문체부와 지속적으로 대화하고 논의하고 협의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했지만 문체부는 공식적인 응답 없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 한국연극협회 비대위는 문체부에 오는 21일까지 답변을 요구하며 연극계가 납득할 만한 대안이 나올 때까지 총공세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