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중식 '6.25 피난길 드로잉'에서 발걸음을 멈췄다

뉴스듣기


공연/전시

    윤중식 '6.25 피난길 드로잉'에서 발걸음을 멈췄다

    뉴스듣기
    2022 윤중식10주기 추모전 '회향懷鄕'

    서울 성북구립미술관서 7월 3일까지

    석양, 116.7×90.9cm, 캔버스에 유채, 2004, 윤중식, 성북구립미술관 석양, 116.7×90.9cm, 캔버스에 유채, 2004, 윤중식, 성북구립미술관 '석영(夕映)의 화가' '황혼의 화가'로 불리는 윤중식(1913~2012). 서울 성북구립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윤중식 10주기 추모전 '회향懷鄕'은 알토란 같은 전시다. 윤중식이 1950년대 초부터 2012년 작고 전까지 그린 풍경화, 인물화, 정물화 140여 점을 전시한다.

    특히 윤중식이 1951년 1.4후퇴 당시 피난길에 경험했던 6.25 전쟁의 참상을 그린 28점의 전쟁 드로잉 시리즈가 관람객의 발걸음을 붙든다.

    1913년 평안남도 평양에서 태어난 윤중식은 6.25 전쟁이 발발하자 가족(아내·1남 2녀)과 부산으로 피난을 내려왔다. 전쟁의 참혹함을 알리고 싶었던 그는 낡은 종이 몇 장과 수채 물감을 구해 피난길의 순간을 스케치했다.

    윤중식_전쟁 드로잉, 19.9x26.5cm, 종이에 수채, 크레용 등, 1951년, 성북구립미술관윤중식_전쟁 드로잉, 19.9x26.5㎝, 종이에 수채, 크레용 등, 1951년, 성북구립미술관윤중식_전쟁 드로잉, 20.3x26.6cm, 종이에 수채, 크레용  등, 1951년, 성북구립미술관 윤중식_전쟁 드로잉, 20.3x26.6㎝, 종이에 수채, 크레용 등, 1951년, 성북구립미술관 윤중식_전쟁 드로잉, 15.5x19.5cm, 종이에 수채, 크레용 등, 1951년, 성북구립미술관윤중식_전쟁 드로잉, 15.5x19.5㎝, 종이에 수채, 크레용 등, 1951년, 성북구립미술관드로잉에는 윤중식의 가슴 아픈 가족사가 고스란히 드러난다. 인민군이 피난민을 가장해 남으로 온다는 소문이 파다했다. 사리원 인근에서 비행기가 피난 대열에 폭격을 가했다. 윤중식은 젖먹이 둘째 딸을 업은 채 4살 아들의 손을 잡고 포탄을 피해 달렸다. 이 순간 반대 방향으로 달려간 아내, 큰딸과는 영영 만나지 못했다.

    윤중식은 피난길에 인민군에게 붙잡혀 아들과 헤어졌다. 홀로 남은 아들은 헤어진 엄마인 줄 알고 어떤 부녀를 따라갔고 그 모습을 발견한 윤중식은 아들의 이름을 애타게 부르며 둘려 세웠다.

    젖먹이 둘째 딸은 젖을 나눠 준 어느 아낙에게 귀중품을 주고 맡겼다. 그런데 인민군에게 끌려 북으로 가는 길목에서 낯익은 아기의 울음소리와 붉은 포대기가 보였다. 윤중식은 주저앉아 오열했다. 젖을 얻어먹지 못한 둘째 딸은 결국 피난길에서 사망했다. 굶주림 끝에 부산에 도착한 뒤 허겁지겁 죽을 먹는 아들의 모습은 그래서 더 애달프다.

    윤중식_무제, 28.5x39.2cm, 종이에 유채, 1967, 성북구립미술관 윤중식_무제, 28.5x39.2㎝, 종이에 유채, 1967, 성북구립미술관 윤중식의 작품에 자주 등장하는 비둘기에는 고향을 그리워하는 마음이 투영되어 있다. 비둘기는 그의 마음 속 고향이자 희망과 평화를 상징한다. 실제 어릴 적 그의 집에는 비둘기 100여 마리가 살았고, 윤중식은 처마 밑에 비둘기집을 만들어 직접 새를 키웠다.

    윤중식은 "자연에서 가장 강렬한 색은 일출과 석양의 빛과 그 빛을 받아 보석처럼 반짝이는 물체"라고 말했다. 그의 작품세계를 대표하는 석양빛으로 물든 전원 풍경 그림은 노란색, 주황색을 주로 써서 수평구도로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서정적이면서 향수를 자극한다.

    윤중식은 부산, 대구 등지에서 피난 생활을 하다가 휴전 직후 서울로 올라왔고, 1963년부터 성북구 성북동 '소나무가 있는 집'에 정착했다. 전시장에 재현한 윤중식의 아뜰리에 한 켠에 놓인 노란색 팔레트에는 '사랑하는 빠렛트, 2011년 8월 2일 현재 98세 사용중'이라는 글씨가 선명하다. 2012년 작고하기 전날까지 붓을 들어 그림을 그린 윤중식답다.

    "나의 시간, 나만의 시간을 가장 소중하게 아끼고 간직하려 노력했다. 내 작업을 위해 모든 것을 희생하면서" (-윤중식 묘비 문구)

    전시장에 재현한 윤중식의 성북동 아뜰리에. 문수경 기자 전시장에 재현한 윤중식의 성북동 아뜰리에. 문수경 기자 노란색 팔레트에는 '사랑하는 빠렛트, 2011년 8월 2일 현재 98세 사용중'이라는 글씨가 선명하다. 문수경 기자 노란색 팔레트에는 '사랑하는 빠렛트, 2011년 8월 2일 현재 98세 사용중'이라는 글씨가 선명하다. 문수경 기자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