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韓 아이스하키 올림픽 첫 골' 조민호, 암투병 끝 요절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韓 아이스하키 올림픽 첫 골' 조민호, 암투병 끝 요절

    뉴스듣기
    조민호. 안양 한라 제공조민호. 안양 한라 제공한국 아이스하키의 올림픽 첫 골의 주인공 조민호가 암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아이스하키 안양 한라 구단에 따르면 조민호는 지난해 10월 안양 한라의 미국 원정에서 돌아온 직후 폐암 진단을 받았다. 8개월 동안 항암 치료를 받으며 투병했지만, 최근 병세가 급격히 악화되면서 15일 삼성서울병원에서 임종을 맞았다.

    1987년생 조민호는 경기고 시절부터 빼어난 경기력과 성실한 자세로 기대를 모았다. 고려대 4학년이던 2008년 처음 태극마크를 달았고, 지난해 8월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최종예선까지 남자 아이스하키 핵심 공격수로 활약했다.

    특히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는 체코를 상대로 한국 아이스하키 역사상 올림픽 본선 첫 골을 넣기도 했다.

    2009년 안양 한라에 입단해 6번의 아시아리그 우승을 이끌었고, 2018년부터는 주장도 역임했다. 아시아리그(정규리그) 통산 393경기 124골 324어시스트로, 한국 선수(복수국적 포함) 통산 최다 어시스트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향년 35세.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3호실, 발인은 7월17일 낮 12시30분, 장지는 서울 추모공원 수목장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