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성매매 일당 추적"…술 취해 임신부 차량 검문한 군인들

뉴스듣기


경인

    "성매매 일당 추적"…술 취해 임신부 차량 검문한 군인들

    뉴스듣기
    군인. 그래픽 안나경 기자그래픽=안나경 기자
    술을 마신 현역 부사관들이 성매매를 단속한다는 이유로 임신부 차량을 멈춰 세우고 검문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불법체포 혐의로 A씨 등 해병대 2사단 소속 현역 부사관 2명을 체포해 군사경찰에 인계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12일 오전 5시쯤 김포시 구래동 길거리에서 민간인인 임신부 B씨의 차량을 멈춰 세우고 검문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B씨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 등 2명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조사 결과 A씨 등은 술에 취한 상태였으며 이 중 1명은 군사경찰 소속인 것으로 파악됐다. 군사경찰은 군과 관련된 사건이 아닐 경우 민간인을 조사할 권한이 없다.
     
    A씨 등은 군사경찰에서 "성매매가 의심되는 차량이 있어 쫓던 중 목격자로 추정되는 운전자에게 이야기를 들으려고 멈춰 세웠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병대 측은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