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싱가포르서 한중 국방장관 만나…"북한 핵포기에 중국이 역할 해달라"

뉴스듣기


국방/외교

    싱가포르서 한중 국방장관 만나…"북한 핵포기에 중국이 역할 해달라"

    뉴스듣기
    제19차 아시아안보회의에 참석 중인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10일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웨이펑허 중국 국방부장과 회담에 앞서 팔꿈치 인사를 나누는 모습. 연합뉴스제19차 아시아안보회의에 참석 중인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10일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웨이펑허 중국 국방부장과 회담에 앞서 팔꿈치 인사를 나누는 모습. 연합뉴스
    2년 반만에 한중 국방부 수장이 만나 북핵 문제 등을 논의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10일 19차 아시아안보회의(이른바 '샹그릴라 대화')에 참가하던 중 웨이펑허(魏鳳和) 중국 국방부장의 요청으로 한·중 국방장관회담을 열었다. 이는 2019년 11월 아세안 확대 국방고위관리회의(ADMM-Plus) 때 열린 지 2년 6개월여만이다.

    이 장관은 최근 북한의 연이은 도발로 인해 한반도 안보 상황이 매우 우려스럽다면서, 한국과 중국이 공조하여 북한이 핵을 보유하는 비용보다 핵포기로 얻을 수 있는 혜택이 더 크다는 것을 인식하도록 노력해 나갈 필요성과 함께, 이 과정에서 중국이 건설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웨이펑허 국방부장은 중국으로서는 한반도에서의 평화 유지와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를 일관되게 유지해왔다고 하면서, 한국과 중국이 한반도 문제에 대해 이해를 공유하는 만큼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함께 협조해 나갈 것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두 장관은 이번 회담에서 2021년에 한중 해공군간 직통전화 양해각서를 개정했을 때 추가로 만들기로 합의했던 해공군 간 직통전화를 정식개통한 것에 대해, "양국군 간 우발적 충돌 방지에 크게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전에는 한국 해공군과 중국군 북부전구 사이에만 직통전화가 있었는데, 이 양해각서를 계기로 동부전구와의 직통전화도 새로 생기게 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