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왜 현관문 세게 닫아" 여성 이웃 흉기로 협박한 30대 벌금형

대구

    "왜 현관문 세게 닫아" 여성 이웃 흉기로 협박한 30대 벌금형

    류연정 기자류연정 기자
    옆집 이웃이 현관문을 세게 닫아 큰 소리가 났다는 이유로 흉기로 위협하고 욕설을 한 30대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대구지방법원 제6형사단독 김재호 판사는 특수협박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39)씨에게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대구 북구의 한 아파트에서 옆집에 사는 20대 여성 B씨가 현관문을 세게 닫아 큰 소리가 나자 화가 나 B씨에게 흉기를 들이대고 욕설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B씨에게 조용히 해달라고만 말했을 뿐, 흉기로 협박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지만 김 판사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 판사는 "피해자의 진술은 직접 경험하지 않고서 꾸며내기 힘들 정도로 상당히 구체적이고 일관된다. 피해자가 피고인을 처벌받게 할 목적으로 허위 진술을 할 동기를 찾아보기 어려운 점 등을 종합하면 피고인이 위험한 물건으로 피해자를 협박한 사실을 인정할 수 있다"고 판시했다.

    이어 "피해자가 느꼈을 정신적 고통과 불안감이 컸을 것으로 보임에도 피고인이 피해 회복을 위해 별다른 노력을 기울이지 않은 점 등을 종합하면 상당한 처벌을 하지 않을 수 없다. 다만 초범인 점을 유리한 정상으로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