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경찰, 문 전 대통령 사저·평산마을회관 앞 집회 첫 금지 통고

경남

    경찰, 문 전 대통령 사저·평산마을회관 앞 집회 첫 금지 통고

    핵심요약

    코로나백신피해자가족협, 6월 4일부터 7월 1일까지 집회 신고한 13곳 중 2곳 금지

    이형탁 기자이형탁 기자
    경찰이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에서 집회를 하겠다고 신고한 단체에 처음으로 금지 통고를 했다.

    3일 경남 양산경찰서에 따르면 코로나백신피해자가족협의회가 오는 4일부터 7월 1일까지 집회를 신고한 13곳 중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 앞과 평산마을회관 앞 집회에 대해 금지 통고했다.

    경찰이 해당 2곳에서의 집회 금지를 통고한 근거는 '주거지역 집회로 피해가 발생하거나 사생활 평온을 해칠 우려가 있으면 집회를 금지할 수 있다'는 집시 및 시위에 관한 법률이다.

    이 단체는 평산마을에서 집회를 개최하는 여러 단체 중 하나다. 경찰이 사저 앞 집회를 신고한 단체에 집회 제한 통고를 한 적은 있지만 금지 통고는 이 단체가 처음이다.

    집회 금지 통고를 어기고 집회를 강행하면 경찰이 해산명령을 할 수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에 불응할 경우에는 집시법 위반으로 처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2곳에서 집회 금지 통고를 받은 단체 회원 중 집회 제한 통고를 받은 다른 단체에도 소속된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외부 단체들의 평산마을 집회로 지금까지 주민 55명이 진정서를, 10명은 정신과 진료를 받았다는 진단서를 경찰에 제출한 상태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