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이준석 "이재명 당권 도전해줘, 재미있을 것…위협 조합은 '김해영·한정애"

국회/정당

    이준석 "이재명 당권 도전해줘, 재미있을 것…위협 조합은 '김해영·한정애"

    핵심요약

    이준석 "수사 이뤄지면 체포동의안 의결 등 부담, 당권 도전하겠나"
    "위협적으로 느끼는 조합 아냐…김해영-한정애 조합이 위협적"
    "지선 승리, 국민의힘은 민생 이슈·민주당은 젠더에 성폭력 다뤘기 때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 윤창원·황진환 기자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 윤창원·황진환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는 3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의 당권 도전 가능성에 대해 "좀 해달라. 재미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새롭게 들어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로는 '김해영 전 의원, 한정애 전 환경부장관' 조합을 꼽았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의원의) 형사 사건들에 대해서 수사가 이뤄지고, 예를 들어 만약에 강제수사를 한다고 하면 체포동의안 의결 등 계속 사안이 발생할 수 있는데, 과연 당권에 도전할 수 있겠느냐"며 "그렇게까지 제가 위협적으로 느끼는 조합은 아닐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이 대표는 "이재명 의원은 누가 봐도 명실상부한 민주당의 가장 유력한 차기 대권 주자인데 정권 1, 2년 차에 인기가 좋은 대통령을 상대하러 그분이 나선다는 것은 좋은 선택을 하는 것 같지도 않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인기가 갈수록 좋아지고 있는데 각을 세우는 메시지를 내봤자, 욕먹을 것 밖에 없다. 제가 이재명 의원이라고 하면 낮은 자세로 나중에 어떤 계기가 있을 때 도전할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대신 이 대표는 가장 위협적인 민주당 새 지도부 조합으로 당대표에 김해영 전 의원, 원내대표에 한정애 전 환경부 장관을 꼽았다. 그는 "김해영 의원 같은 개혁적인 성향의 대표가 있으면 제가 메시지를 내기 힘들어진다. 그런데 김혜영 의원은 메시지를 내는 데 훨씬 소구력이 있고 거침이 없다"며 "한정애 장관 같은 분들은 우리 당에서도 싫어하는 사람이 별로 없다"고 언급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상임선거대책위원장, 권성동 공동선거대책위원장 등 지도부가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 마련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6·1재보궐선거 개표상황실에서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환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이준석 상임선거대책위원장, 권성동 공동선거대책위원장 등 지도부가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 마련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6·1재보궐선거 개표상황실에서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환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날 이 대표는 지방선거 승리 요인으로는 "우리는 신선놀음을 하는 주제, 젠더 같은 것을 이번 지방선거에서 안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여당은 일회용 컵 보증금 유예 조치와 같은 민생 이슈를 정부와 협조해서 했는데, 거꾸로 민주당은 처음부터 끝까지 젠더에, 성폭력이었다"며 "젠더이슈에 관한 것들은 여성가족부 폐지도 그렇고 굉장히 논리적으로 뒷받침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자신을 둘러싼 성상납 의혹에 대해서는 떳떳함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결국에는 제가 증거인멸 교사를 했다는 것인데, 애초에 그게 성립을 할 수가 없는 게 아마 곧 드러날 것"이라며 "저는 윤리위가 개최되면 공개회의를 하자고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