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농구

    '조선의 슈터' 조성민, KGC 코치로 지도자 생활 시작

    조성민 코치(왼쪽)와 최승태 수석코치. KGC 제공조성민 코치(왼쪽)와 최승태 수석코치. KGC 제공'조선의 슈터' 조성민이 지도자로 변신한다.

    프로농구 KGC는 31일 "김상식 신임 감독을 보좌할 코치진으로 최승태 수석코치 및 조성민 코치를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수석코치는 최근 3시즌 내 KBL 코치 경력과 실무 역량, 코치는 선수 육성을 위한 능력 및 국가대표급 이상의 대내외적 신뢰도를 바탕으로 선발했다"고 덧붙였다.

    KBL 대표 슈터였던 조성민의 지도자 데뷔다. 조성민 코치는 kt와 LG를 거치며 13시즌 동안 평균 9.8점을 올린 슈터다. 통산 3점슛 성공률은 39%, 자유투 성공률은 89.1%다. KBL 역대 최다 자유투 56개 연속 성공 기록도 가지고 있다. 국가대표로도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 주역이었다.

    2020-2021시즌을 마지막으로 은퇴한 뒤에는 슈팅 전문 캠프를 개최해 엘리트 농구 선수들의 슈팅 지도를 하기도 했다. KGC는 "슈팅력을 바탕으로 한 다양한 모션 오펜스의 중요성을 높이 평가한 김상식 감독의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KGC는 FA 시장에서 현 KBL 최고 슈터 전성현을 놓쳤다. 새 슈터를 발굴해야 하는 상황에서 '조선의 슈터'를 코치로 호출했다.

    최승태 수석코치는 프로로서 성공하지 못했지만, 지도자 경력은 풍부하다. 미국 유학 중 앨라배마대 육성 코치로 일했고, 이후 KCC와 LG에서 코치 생활을 했다. KGC는 "선수단 내 원활한 커뮤니케이션과 글로벌 트렌드의 접목에 강점을 가진 코치"라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