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4번째 빅이어 들고 떠난다…이스코, 레알 마드리드와 작별

4번째 빅이어 들고 떠난다…이스코, 레알 마드리드와 작별

   레알 마드리드와 작별 소식을 전한 이스코(가운데). 이스코 인스타그램 캡처레알 마드리드와 작별 소식을 전한 이스코(가운데). 이스코 인스타그램 캡처
레알 마드리드의 미드필더 이스코(30)가 9년간 몸담았던 팀을 떠난다.
   
이스코는 30일(한국 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렸을 때 꿈을 이루게 해준 클럽과의 시간이 끝났다"면서 레알 마드리드와 작별을 알렸다. 그는 "내가 상상했던 것보다 더 많은 타이틀을 획득하고 최고의 선수들, 놀라운 사람들을 만났다"며 "모든 것이 역사였다"고 평가했다.
   
유망주로 평가받으며 말라가에서 활약하던 이스코는 2013년 레알 마드리드에 입단해 2013-2014시즌 스페인 라리가 개막전에서 헤딩골을 터뜨리며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렀다.

이스코는 데뷔 첫해 레알 마드리드에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와 코파 델 레이(국왕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2016년, 2017년, 2018년 레알 마드리드의 3년 연속 UCL 우승 때도 이스코가 있었다.
   
그러나 부상과 기복이 심한 경기력으로 기량이 떨어졌고 점점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다. 2021-2022시즌도 주로 교체 멤버로 뛰며 14경기 1골에 그쳤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레알 마드리드와 계약이 종료되지만 팀과 이스코는 재계약을 하지 않았다.
   
지난 29일 레알 마드리드는 리버풀과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1 대 0으로 이겨 우승을 차지했다. 이스코도 팀에서 4번째 빅이어를 들어 올리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로써 이스코는 9시즌 통산 353경기 53골 56도움의 기록을 뒤로한 채 자유계약선수(FA) 신분으로 레알 마드리드와 작별했다.
   
이스코는 "입단 첫날부터 저를 반겨줬던 팬 여러분과 전 세계 모든 팬에게 감사하다"면서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차기 행선지는 미정이다. 현지 언론에선 이스코가 주전으로 뛸 수 있는 라리가 팀으로 갈 것이라고 전망 중이다.
   
다음 시즌을 앞두고 레알 마드리드는 이스코를 포함해 개러스 베일(33), 마르셀루(34) 3명과 FA로 결별하게 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