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트레저 방예담-마시호 활동 쉰다…"당분간 10인 체제"

뉴스듣기


연예가 화제

    트레저 방예담-마시호 활동 쉰다…"당분간 10인 체제"

    뉴스듣기
    왼쪽부터 트레저 방예담, 마시호. YG엔터테인먼트 제공왼쪽부터 트레저 방예담, 마시호. YG엔터테인먼트 제공신인 보이그룹 트레저가 10인 체제로 활동한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트레저는 당분간 최현석, 지훈, 요시, 준규, 윤재혁, 아사히, 도영, 하루토, 박정우, 소정환 10인 체제로 활동한다"라고 27일 밝혔다.

    이어 "방예담은 아티스트로서 프로듀싱 역량을 더 강화하고 싶다는 본인 의견에 따라 일정 기간 음악 공부에 전념하기로 했고, 현재 일본에서 휴가 중인 마시호는 건강상의 이유로 휴식을 연장 요청해 고향에서 가족들과 시간을 더 보내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당사는 늘 아티스트의 성장과 지원에 힘쓰는 동시에 멤버들의 건강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있다. 트레저 멤버들과 충분한 논의 끝에 두 멤버에게 휴식을 더 주기로 결정했으니 팬분들의 넓은 이해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2020년 데뷔한 트레저는 12인조 보이그룹이다. YG엔터테인먼트에서 오랜만에 내놓는 대형 그룹이라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올해 2월 미니앨범 '더 세컨드 스텝 : 챕터 원'(THE SECOND STEP : CHAPTER ONE)을 발매한 트레저는 올여름 컴백을 목표로 새 앨범 준비에 들어갔으며 타이틀곡도 확정됐다.

    오는 8월 데뷔 2주년을 맞아 굵직한 프로젝트가 기다리고 있어서 컴백을 일찌감치 준비했다는 게 소속사 설명이다. 또한 연말 시작하는 일본 투어에 앞서 두 번째 국내 콘서트를 열 가능성도 있다.

    YG엔테터인먼트는 "이틀간 오프라인 전 좌석이 매진된 트레저의 데뷔 첫 콘서트 '트레이스' 이후 팬들의 성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첫 콘서트임에도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함성과 응원 소리를 내지 못한 팬들이 무척 아쉬워했고, 멤버들 역시 국내 팬들과 더 많이 교감하고 싶다는 의지가 매우 강해 추가 콘서트를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알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