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공연/전시

    간송미술관, 국보 신윤복 '혜원전신첩' NFT로 발행한다

    핵심요약

    27일 '간송 메타버스 뮤지엄' 프로젝트 출범 알려
    국내외 커뮤니티 결성 통해 간송미술관 활동 지원

    간송미술관 제공 간송미술관 제공 국보(135호) 신윤복의 '혜원전신첩'이 NFT로 발행된다.

    간송미술관은 신윤복의 '혜원전신첩'에 속한 30점의 작품에 기반한 NFT(4억 화소 이상) 발행을 시작으로 '간송 메타버스 뮤지엄'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27일 밝혔다.

    간송미술관은 이 프로젝트를 통해 △문화재 보호·향유를 위한 노력을 글로벌 공간으로 확대하고 △창작자들과 협업해 문화재에 현대적 의미를 재부여하며 △새로운 형식의 문화적 소통공간을 만든다는 전략이다.

    간송미술관 전인건 관장은 "한국의 우수한 문화재를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국내외 커뮤니티 결성을 통해 간송미술관의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했다"고 전했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블록체인 개발사인 아톰릭스랩(정우현 대표), 법률자문사인 법무법인 이제(대표변호사 권국현), 콘텐츠 디렉터 겸 마케터인 비매스크(이동하 배두환 공동대표)가 참여한다.

    '혜원전신첩' NFT 발행은 '혜원 신윤복이라는 18세기 조선의 천재화가와 현대의 문화가 만나다'는 기획의 일부다. 비메스크 이동하 대표는 "한국화, 서양화, 웹툰, 일러스트 등 미술 분야는 물론 음원과 뮤직비디오, 드라마까지 컬래버레이션 콘텐츠를 확장하겠다"고 말했다.

    아톰릭스랩 정우현 대표는 "혜원 NFT 발행을 시작으로 게임 등 2차, 3차 창작물을 제작하고 메타버스 내에 '간송 메타버스 뮤지엄'도 연다. 이를 통해 간송미술관 운영을 뒷받침하는 탄탄한 커뮤니티가 형성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법무법인 이제 권국현 대표변호사는"전통문화를 새 트렌드로 재해석하는 한편 전통과 현대의 접점 속에서 작가의 권리를 재조명하고 보호하는 기틀을 마련할 수 있는 프로젝트"라고 평가했다. 6월 3일 프리세일을 진행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