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도자조형 신세계를 개척하다…김두석 '도조화전'

뉴스듣기


공연/전시

    도자조형 신세계를 개척하다…김두석 '도조화전'

    뉴스듣기
    김두석 개인전 '도조화'(陶彫畵)

    인사동 경인미술관서 5월 25일부터 31일까지

    시그널 19 / 81×112 / 무안적토 화장토 / 무유소성 1300℃. 경인미술관 제공 시그널 19 / 81×112 / 무안적토 화장토 / 무유소성 1300℃. 경인미술관 제공 중견작가 김두석(54)의 개인전 '도조화'(陶彫畵)가 서울 종로구 인사동 경인미술관에서 25일부터 31일까지 열린다.

    도조화는 3차원의 도자조형을 2차원의 회화로 표현한 작품이다. 도자기, 회화, 부조의 경계를 허무는 새로운 미술 장르다.

    김두석이 빚어낸 그림은 자연의 색을 담은 고구려 고분벽화 석채(돌가루 물감)와 백제 전축분의 조화롭고 균형 잡힌 선, 경주 남산 불상군의 입체감, 그리고 전통적인 돌담의 평안함이 담겼다는 평이다.

    도조화는 땅의 색을 담은 수천 개의 도자편을 퍼즐처럼 조합해 만들었다. 외국의 어떤 미술사조도 빌려 오지 않았고, 한국의 전통미술에 뿌리를 두고 있지만 특정 왕조의 예술을 모사하지도 않았다.

    김대호 평론가(순천대학교 교수)는 "도조화가 세계 미술시장에 진출하면 신선한 충격과 함께 경쟁력을 갖출 것이다"며 "한국 도자예술과 현대미술의 새로운 돌파구가 되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도자기 작가에서 출발한 김두석은 도자조형, 도자기 화화로 작품 세계를 넓혀 왔다. 그는 이번 전시회를 앞두고 "바닥 돌에 난 수많은 상처는 고달픈 삶을 살아낸 우리의 흔적이다. 이것을 도자편 하나하나에 기록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두석의 도조화는 오프라인 전시회 이후 온라인에서  NFT(대체 불가 토큰)로 애호가를 만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