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중앙감염병전문병원, 서울 중구 美공병단 부지에 신축 확정

뉴스듣기


보건/의료

    중앙감염병전문병원, 서울 중구 美공병단 부지에 신축 확정

    뉴스듣기

    2024년까지 설계 완료 후 착공 예정…2027년 완공 목표
    국립중앙의료원 내 설치…중앙의료원도 같은 부지로 이전

    리모델중인 미 공병단 부지. 연합뉴스리모델중인 미 공병단 부지. 연합뉴스
    정부가 향후 감염병 유행 시 의료대응 컨트롤타워를 맡을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을 서울 중구 미군 공병단 부지에 설립하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27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중앙감염병전문병원 건립 추진상황'을 보고 받고 논의 끝에 중앙감염병전문병원 신축 부지를 서울 중구 방산동 미군 공병단부지로 확정했다.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은 올해 하반기 설계 공모를 거쳐 2024년까지 설계 완료 후 착공에 들어가 2027년 완공을 목표로 한다. 당초 완공 목표 시기는 2026년이었지만 당초 신축 부지로 추진했던 서울 서초구 원지동에서 방산동으로 이전계획을 변경하며 시간이 다소 뒤로 밀렸다.

    아울러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유족이 중앙감염병전문병원 건립 등 목적으로 국립중앙의료원에 7천억을 기부함에 따라 이를 반영해 건립 규모 조정을 논의 중이라고도 밝혔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원래는 100병상 정도의 규모로 고민을 하고 있었는데 최소 150병상 정도의 규모로 지으면서 세계적 수준의 감염병 전문병원이 들어섰으면 좋겠다는 기부자의 뜻이 있어 전체적인 규모가 늘어났다"고 부연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은 국립중앙의료원에 설치된다. 즉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이 감염병 예방 및 의료대응 총괄 조정·관리 역할을 맡고 국립중앙의료원이 감염병 환자의 다학제 진료 등 배후 진료 지원 병원 역할을 하게 되는 구조다.

    이에 국립중앙의료원도 같은 부지로 이전·신축될 예정이며 800병상 규모로 확대될 예정이다. 방역당국은 현재 중앙감염병전문병원 신축과 국립중앙의료원 이전을 위해 국방부로부터 부지 매입절차를 진행 중이며 매장문화재조사, 환경정화 등 부지 정비도 추진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고령층 등 고위험군을 신속히 보호하기 위해 1일 내 검사부터 진료, 먹는 치료제 처방까지 받고 신속히 입원과 연계될 수 있는 '패스트트랙' 원칙을 세우고 대상자에게 적극 안내해나가기로 했다. △60세 이상 고연령층 △면역저하자 △고연령층이 주로 있는 감염 취약시설 입소자가 이 패스트트랙 대상자다.

    중대본은 "고위험군 패스트트랙은 고연령층·면역저하자·감염취약시설 입소자 등을 코로나19로부터 보호하고 최종적으로 사망 위험을 최소화해 나가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고위험군의 거주 공간, 검사 방법 등을 반영하여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