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음주운전' 김새론, 자필 사과 "큰 잘못, 해결에 최선 다할 것"

문화 일반

    '음주운전' 김새론, 자필 사과 "큰 잘못, 해결에 최선 다할 것"

    배우 김새론이 19일 밤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박종민 기자/김새론 인스타그램배우 김새론이 19일 밤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박종민 기자/김새론 인스타그램음주운전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배우 김새론이 사고 하루 만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김새론은 19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저는 어제 5월 18일 오전 8시경 강남에서 공공기물을 파손하는 사고를 냈습니다. 당시 저는 음주 상태로 큰 잘못을 저질렀습니다"라고 썼다.

    이어 "저의 잘못된 판단과 행동으로 주변 상가의 상인분들, 시민분들, 복구해 주시는 분들 너무나도 많은 분들께 피해를 끼쳤습니다. 더 신중하고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했으나 그러지 못했습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사고로 인한 피해는 현재 회사와 함께 정리해 나가는 중이며 마지막까지 소통하고 적극적으로 해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음주운전으로 인해 김새론의 차기작도 타격을 입었다. 김새론은 SBS 새 드라마 '트롤리'와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사냥개들'로 시청자와 만날 예정이었으나, '트롤리'에서 하차한 상태다. '사냥개들' 측은 촬영 일정과 공개 일정에 대해 논의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김새론은 "촬영 중인 작품과 준비하던 작품의 제작에 차질을 드리게 되어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분들을 비롯한 제작진에게도 너무나 죄송합니다.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리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이번 불미스러운 사건에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으며 제가 저지른 잘못에 스스로도 실망스럽고 너무나 부끄럽습니다.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깊이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글을 맺었다.

    경찰은 지난 18일 오전 8시쯤 서울 강남구 학동사거리 인근에서 비틀거리며 운전하는 차량이 있다는 신고가 다수 접수돼 출동했고, 운전자인 김새론을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당시 김새론은 음주 측정을 거부하고 채혈 검사를 요구했다. 또한 차량에는 동승자 1명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새론의 음주운전 사실이 드러난 이후 낸 첫 번째 공식입장에서 사과나 반성의 뜻을 밝히지 않아 질타가 쏟아진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는 오늘(19일) 다시 공식입장을 내어 사과를 전했다. 소속사는 김새론이 깊이 반성 중이며 김새론이 들이받은 변압기와 가드레일 등 주변 시설 피해 복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알렸다. 재발 방지와 아티스트 관리에 힘쓰겠다고도 전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