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카카오엔터, 타파스·래디쉬 '전략적 합병'…"북미시장 1위 목표"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IT/과학

    카카오엔터, 타파스·래디쉬 '전략적 합병'…"북미시장 1위 목표"

    뉴스듣기
    핵심요약

    '웹툰' 타파스-'웹소설' 래디쉬 유기적 결합으로 북미 최고 수준 'IP 밸류체인' 구축
    래디쉬 자회사인 우시아월드까지 포괄
    독보적인 IP 비즈니스 역량 바탕으로 북미 시장 1위 사업자로 성장할 것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타파스 미디어와 래디쉬 미디어를 합병, 글로벌 시장 공략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건다. 북미 최고의 프리미엄 웹툰 플랫폼과 웹소설 플랫폼의 전략적 합병을 통한 강력한 IP 밸류체인과 스토리 스펙트럼 확장으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리더로서 위상을 확고히 하겠다는 목표다.

    19일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전날 타파스와 래디쉬가 각 이사회를 거쳐 두 회사의 합병을 최종 결의했다고 밝혔다. 존속법인은 래디쉬로 타파스 미디어를 흡수하는 형태로, 합병 비율은 래디쉬와 타파스가 각 1:18로 책정됐다. 8월 1일 합병기일을 목표로 상세 합병절차를 밟아 나갈 계획이다. 새 합병법인의 CEO는 타파스를 굴지의 북미 웹툰 플랫폼으로 성장시킨 김창원 대표가 맡는다.

    이번 합병은 타파스와 래디쉬가 북미에서 쌓아온 스토리 IP 역량을 합쳐 시너지를 창출하고,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글로벌 성장 동력을 극대화하려는 전략적 결정이다. 신규 합병 법인은 타파스와 래디쉬는 물론 래디쉬가 지난해 인수한 우시아월드까지 3개 플랫폼을 아우른다. 합병 이후에도 3개 서비스는 독립적으로 운영된다. 다만 이들을 화학적으로 결합하는 합병 법인의 리더십을 바탕으로 강력한 시너지를 내겠다는 비전이 담겼다.

    "타파스-래디쉬 합병으로 K스토리 사업 도약 이끌 것"


    카카오엔터 제공카카오엔터 제공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는 "타파스와 래디쉬 합병은 플랫폼 간의 단순한 결합을 넘어 북미 스토리텔링 산업의 진화를 이끌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북미 삼각 편대였던 타파스와 래디쉬, 우시아월드의 독보적 IP 역량과 글로벌에서 강력한 파워를 입증한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한국 IP가 결합해 강력한 IP 파이프라인을 구축, 이를 통해 지속적인 IP 성공사례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합병이 북미 사업 성장을 가속하는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3년내 글로벌 거래액 3배 성장, 북미 거래액 5천억원 달성이라는 목표를 가시화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2012년 북미 최초 웹툰 플랫폼으로 출발한 타파스는 단 10년만에 북미를 대표하는 프리미엄 웹툰 플랫폼으로 자라났다. 래디쉬 역시 강력한 오리지널 웹소설 IP를 중심으로 북미 모바일 스토리텔링 사업의 혁신을 일궈온 곳으로 꼽힌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이들의 화학적 결합으로 세계 No.1 엔터테인먼트 비즈니스 기반을 가진 북미에서 현지 최고 수준의 'IP 밸류체인'과 '스토리 스펙트럼'을 갖추게 됐다.

    "수십만 글로벌 창작자와 최고 수준 'IP 스펙트럼' 구축"


    이번 합병으로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북미 시장에서 '노블코믹스(novel-comics) 시스템'을 더 공격적으로 가동할 채비를 마쳤다. '나 혼자만 레벨업', '템빨', '사내 맞선' 등 인기 웹소설을 웹툰으로 제작하는 노블코믹스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국내 최초로 도입, 작품 라이프 사이클의 확장과 창작자 수익 극대화를 이끌어온 시스템이다.

    나아가 합병 법인이 공격적으로 선보일 IP들은 세계 최고의 콘텐츠 영향력을 자랑하는 북미 산업과 만나 영상과 게임, 애니메이션 등으로 이어지며 무한한 IP 시너지를 낼 전망이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북미에서도 제2의 '이태원 클라쓰', '사내 맞선', '경이로운 소문' 등과 같은 강력한 히트 IP 사례를 발굴하기 위한 준비에 착수했다. 영상화 과정에는 디즈니, DC 코믹스, 워너 브라더스 등 글로벌 콘텐츠 기업 출신 타파스, 래디쉬 크루들의 오랜 노하우가 두루 녹아든다.

    합병 법인은 원천 IP를 오디오 콘텐츠, 메타버스, NFT 등 여러 분야로 확장하는 데도 주력한다. 일례로 래디쉬는 북미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 중인 오디오 콘텐츠 시장을 겨냥, 올해 중순부터 주요 작품들의 오디오북을 선보일 예정이다.

    양질의 창작자 풀은 또 다른 강점이다. 타파스와 래디쉬가 현지에 구축한 창작자 규모는 10만명에 달한다. 대규모현지 창작자들은 웹툰, 웹소설 등 영역에 구애 받지 않고 유수의 IP들을 쏟아낼 예정이다. 아울러 1% 미만 IP로 타파스 매출의 60~70%를 견인하고 있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프리미엄 IP들을 타파스, 래디쉬, 우시아월드에 공격적으로 공급, 더 가파른 매출 성장세를 이끈다는 계획이다.

    넓은 장르 확장 역시 합병 법인의 강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타파스는 현지 정서에 최적화된 여러 장르물을 바탕으로 빠른 매출 성장세를 그리고 있다. 로맨스로 큰 사랑을 받아온 래디쉬는 지난해 세계 최대의 동양 판타지 서비스인 우시아월드를 인수하면서 남녀 독자를 모두 포섭하는 유일의 웹소설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

    3개 플랫폼을 통해 공급되는 드라마·로맨스·판타지·스릴러·호러 등 전 장르의 원천 IP들은 북미에서 두터운 독자층을 구축하고, 나아가 2030 세대를 넘어 다양한 세대의 유입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