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은경 "코로나 유행 극복 기여, 커다란 보람이자 영광"

뉴스듣기


보건/의료

    정은경 "코로나 유행 극복 기여, 커다란 보람이자 영광"

    뉴스듣기

    17일 이임사 통해 "무거운 짐 남기고 떠나 마음 무거워"
    "질병청, 국민 건강 위해 존재…과학적 전문성이 핵심"
    "방역에 적극 참여해주신 국민들, 보건의료인들께 감사"

    정부 교체로 질병관리청을 떠나는 정은경 청장이 17일 비공개 이임식을 마치고 취재진 앞에서 마지막 소회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정부 교체로 질병관리청을 떠나는 정은경 청장이 17일 비공개 이임식을 마치고 취재진 앞에서 마지막 소회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2년여 간 국내 방역을 최전선에서 총괄해온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7일 퇴임하며 "코로나19 유행 극복과 질병 관리 발전에 기여할 수 있어서 제게 커다란 보람이자 영광이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정 청장은 이날 오후 충북 오송 질병청에서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는 자리에서 이임사를 통해 "지난 4년 10개월 간 기관장으로서 여러분과 함께할 수 있어서 늘 든든하고 행복했다"며 "코로나19 대유행 위기를 맞아 어려운 순간들이 많았지만 여러분들의 사명감과 열정, 헌신과 노고가 있었기에 함께 위기를 극복해왔다. 정말 고맙다"고 감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유행이 진행 중인데 무거운 짐을 남기고 떠나는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며 "하지만 그동안 쌓은 경험과 지식을 가지고 국민 안전을 지킨다는 소명 의식으로 코로나 위기를 잘 극복해나갈 것이라 굳게 믿는다"고 직원들을 독려했다.
     
    정 청장은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이 전(全) 사회적 위기였다고 돌아봤다. 
     
    그는 "감염병 대유행이 건강·보건 위기를 넘어 사회·경제·문화 등 우리 사회 모든 분야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것을 경험했다"며 "우리의 결정과 판단이 국민 생활과 안전에 큰 영향을 미쳐 질병청의 책임이 막중해졌다. 국민의 시선과 기대가 부담스럽고, 무겁게 느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책임감은 무겁게 가지되, 더 자신감을 갖고, 서로를 격려하며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것이라 믿고 응원하겠다"고 당부했다.
     
    질병청의 존재 목적은 '국민 건강'과 '사회 안전'에 있다며, 방역당국에 대한 국민의 신뢰는 과학적 전문성에서 비롯된다는 점도 강조했다.
     
    정 청장은 "국민들의 신뢰와 보건의료분야의 리더쉽은 우리의 전문성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며 "여러분 개개인의 전문 역량이 우리 기관의 역량이고, 우리나라 질병관리 정책 및 연구개발 역량임을 항상 기억해 달라"고 밝혔다.
     
    또 "여러분의 열정과 노력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우리나라 질병예방관리 정책을 발전시키는 초석이 될 것"이라며 "이제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여러분과 맺은 인연을 소중하게 생각하면서 어느 자리에 있건 늘 응원하겠다"고 격려했다. 
     
    세계적으로 유례없는 예방접종률을 가능케 한 국민들의 참여 의식과 현장 보건의료인들에게도 감사를 표했다.
     
    정부 교체로 질병관리청을 떠나는 정은경 청장이 17일 비공개 이임식을 마치고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정부 교체로 질병관리청을 떠나는 정은경 청장이 17일 비공개 이임식을 마치고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정 청장은 "2년 이상 지속되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방역과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주신 국민들께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며 "보건의료인과 방역 담당자들의 헌신과 노고에도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부족함이 많았지만, 항상 격려해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을 맺었다.
     
    앞서 정 청장은 지난 2017년 7월 질병관리본부장으로 임명됐고, 2020년 9월 질본이 질병청으로 승격된 이후 초대 질병관리청장으로 국내 방역을 진두지휘해왔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서 활동했던 백경란 성균관대 의대 교수를 신임 질병청장으로 임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