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도쿄돔 찍은 트와이스, 美 스타디움 앙코르 콘서트…"K팝 걸그룹 최초"

문화 일반

    도쿄돔 찍은 트와이스, 美 스타디움 앙코르 콘서트…"K팝 걸그룹 최초"

    트와이스 미주 투어 앙코르 공연 당시 사진. JYP엔터테인먼트 제공트와이스 미주 투어 앙코르 공연 당시 사진. JYP엔터테인먼트 제공트와이스가 K팝 걸그룹 최초로 북미 스타디움에서 단독 콘서트 앙코르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트와이스가 지난 14일과 15일(이하 모두 현지 시간) 이틀 동안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있는 뱅크 오브 캘리포니아 스타디움에서 네 번째 월드 투어 '쓰리'(Ⅲ)의 미주 투어 앙코르 공연을 성료했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2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시작한 트와이스의 투어는 오클랜드·포트워스·애틀랜타·뉴욕까지 총 5개 도시 7회 규모로 진행됐다. 이번 투어를 향한 반응이 뜨거워 14~15일 공연이 추가돼 앙코르가 성사됐다.

    총 5개 도시 9회 공연을 통해 트와이스는 미국에서만 15만 명의 관객을 만났다. 2015년 데뷔해 올해 7주년을 맞은 트와이스는 K팝 걸그룹으로서는 최초로 북미 스타디움에서 공연을 개최하는 영광을 누렸다.

    트와이스의 미주 투어에서는 세계 최대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 재생수 2억 회를 기록한 첫 영어 싱글 '더 필즈'(The Feels)는 물론 '필 스페셜'(Feel Special) '팬시'(FANCY) '아이 캔트 스톱 미'(I CAN'T STOP ME) '사이언티스트'(SCIENTIST) 등 대표곡과 유닛곡까지 다채로운 무대가 펼쳐졌다.

    트와이스 미주 투어 앙코르 공연 당시 사진. JYP엔터테인먼트 제공트와이스 미주 투어 앙코르 공연 당시 사진.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룰렛을 돌려 어떤 노래를 부를지 고르는 앙코르 코너를 통해서는, 트와이스의 히트곡 '치어 업'(CHEER UP)과 '티티'(TT)를 비롯해 기존 앨범 수록곡을 불러 호응을 얻었다.

    트와이스는 앙코르 공연 당시 "이렇게 빠른 시일 내에 로스앤젤레스에 다시 오게 될 거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는데 여러분이 그걸 가능하게 해줬다. 트와이스의 첫 야외 공연이었는데 정말 즐거웠던 최고의 기억으로 오래 남을 것 같다.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다현은 "여러분과 너무나도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인생은 우리에게 눈물, 웃음 그리고 기억들을 가져다준다. 눈물은 마르고 웃음은 희미해지기 마련이지만 기억은 평생 남는다. 오랜 시간이 흐르더라도 행복했던 오늘의 기억은 우리 마음속에 보석처럼 밝게 빛나고 있을 거다. 사랑한다"라고 말했다.

    트와이스는 지난해 12월 25일과 26일 서울에서 새 월드 투어 '쓰리'를 시작한 후 일본 도쿄돔 3회 연속 공연, 북미 스타디움 입성까지 자체 기록을 새로 써 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