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민진 "정의당에서 성폭력 피해…지도부가 덮으려"

뉴스듣기


국회/정당

    강민진 "정의당에서 성폭력 피해…지도부가 덮으려"

    뉴스듣기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 윤창원 기자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 윤창원 기자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가 지난 대선 기간 당내에서 성추행을 당했지만 정의당 지도부가 이를 덮으려 했다고 주장했다.

    강 전 대표는 16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제는 더 이상 침묵할 수 없어 어려운 이야기를 꺼낸다"며 지난해 11월 정의당 대선 관련 전국 행사 뒤풀이 자리에서 모 광역시도당 위원장이 "제 허벅지에 신체접촉을 했다"고 밝혔다.

    강 전 대표는 "잊어보려고 해봤지만 불쾌한 감정을 주체하기 어려웠다"며 "이 일을 여영국 대표 등에 공식적으로 알렸으나, 여 대표는 '해당 위원장에게 경고하겠다, 이 일에 대해 발설하지 말라'고 결론을 지었다"고 설명했다. "문제제기를 하는 순간 제가 이 당에서 살아남을 수 없을 거라는 생각도 들었다"며 "회의에서의 당 대표의 반응을 보며 '역시 앞으로도 영원히 침묵할 수 밖에 없겠구나'라고 체념했다"고도 했다.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 페이스북 일부 캡처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 페이스북 일부 캡처
    그는 정의당이 해당 위원장을 6·1 지방선거 후보 중 하나로 공천했다면서 "제 사건에 대해 당 대표나 사무총장이 인지하고 있었지만 제 의사를 한 번도 묻지 않은 채 당은 그를 지선 후보로 공천했다"고 밝혔다.

    강 전 대표는 또 페이스북에 "지난 3월에도 청년정의당 당직자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당시 강 전 대표가 청년정의당 내에서 직장 내 괴롭힘 가해자로 지목돼 고립된 상태에서 "도와주겠다"며 접근한 당직자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는 게 강 전 대표의 설명이다. 그는 "당시 충격으로 자살을 결심했다가 정신과 폐쇄병동에 입원하는 등 이미 벼랑 끝에 몰린 상황이었고, A 씨의 성폭력은 저를 벼랑 너머로 밀어버리는 행위였다"고 적었다.

    강 전 대표는 해당 당직자가 현재도 당 간부로 활동하고 있다며 "대외적으로 논란이 되면 진실이 무엇이든 개인에게 책임을 넘기고 꼬리를 자르는 것이 정의당다운 방식이냐"며 "제가 헌신하고 사랑했던,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호하고 싶었던 당에 실망하는 것이 저에게는 너무나 피눈물 나는 일"이라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