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측 "국힘·오세훈 공작정치 멈추라" 호소

뉴스듣기


경인

    이재명 측 "국힘·오세훈 공작정치 멈추라" 호소

    뉴스듣기

    오세훈 "이재명 존재 자체가 조작" 비난
    李 "정치의 금도 넘는 무도한 망언" 반박
    "오세훈, 보유 주식 백지신탁 안 맡기고 TV토론회는 회피…자격미달"
    경쟁 후보 관권선거 의혹 제기에는 "악의적 음해 국힘의 수법이자 습관"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 15일 인천시 남동구 인천대공원을 찾아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 15일 인천시 남동구 인천대공원을 찾아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측은 16일 국민의힘과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를 향해 "습관성 공작정치를 멈추라"라고 호소했다.
     
    이 후보 캠프의 정진욱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 "오 시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이재명(의) 존재 자체가 조작'이라는 궤변까지 늘어놓았다"며 "정치의 금도를 넘는 무도한 망언"이라면서 불쾌감을 드러냈다.
     

    "오세훈, 보유 주식 백지신탁 안 맡기고 TV토론회는 회피…자격미달"


    정 대변인은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한강 오리알 둥둥섬(세빛섬)' 등을 비판받자 이를 덮기 위해 '묻지마 네거티브'를 이어갔다"며 "이런 발언을 남발하기에 앞서 자신부터 성찰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 대변인은 "지방자치단체장은 3천만원 이상 주식을 보유했으면 백지신탁을 해야 하는데 오 후보는 본인 재산은 건드리지 말라는 오만함으로 '재산 지키기'에 급급한 모습만 보여 왔다"며 "백지신탁 제도의 취지를 정면으로 거스르고 주식을 추가 매입하는 오 후보의 모습은 상식은커녕 천만 서울시민의 공익을 위해 일할 수 있는 자격 미달"이라고 공격했다.
     
    정 대변인은 또 오 후보가 기자협회·KBS 등이 주관한 서울시장 후보 토론회에 '선거기간이 짧고 TV토론회 요청이 많다'는 이유로 불참한 것에 대해 "유권자를 대하는 태도가 얼마나 오만방자한지 알 수 있다"며 "미꾸라지처럼 TV토론을 회피하는 것에 부끄러워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오세훈, '이재명 세금둥둥섬 발언'에 "존재 자체가 조작" 발끈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경기 상생발전 정책협약 체결식에서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경기 상생발전 정책협약 체결식에서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 후보 측의 이같은 반박은 오 후보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재명 후보를 "조작 덩어리다. 존재 자체가 조작이다. 조작의 화신"이라고 말한 데서 비롯됐다.
     
    이 후보는 전날 인천대공원에서 지지자들과 만나 "김동연 (민주당 경기지사) 후보가 일꾼이고 상대 후보(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는 뭘 하시던 분인지는 잘 모르겠는데…서울도 그렇죠. 저는 오세훈 시장하면 '세금둥둥섬' 밖에 생각이 안 나요"라고 말했다.
     
    오 후보는 "(이 후보가) '세금둥둥섬' 얘기를 하는데, 세빛섬은 민간 투자사업으로 서울시 예산이 한 푼도 들어간 게 없다"며 "'세금둥둥섬'을 만든 그 엄청난 조작, 제가 보기에 이 후보는 조작 덩어리, 존재 자체가 조작, 조작의 화신"이라고 날을 세웠다.
     
    오 후보는 "이 후보가 출격하며 수도권 전반을 견인한다는 전략이 민주당에 있다. 이재명 효과가 있을 거라고 보나"라는 진행자 질의에는 "그렇게 될 수도 있다. 순기능일지 역기능일지 지켜봐야 한다"고 답변했다.
     

    국힘 "민주당 구청장 계양구, 李 캠프 앞 가로수만 정리?"…의혹 제기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선거사무소(왼쪽)와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 선거사무소 모습.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 캠프 제공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선거사무소(왼쪽)와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 선거사무소 모습.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 캠프 제공
    한편 이 후보는 이날 경쟁 후보인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 캠프가 제기한 '관권선거 개입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윤 후보 캠프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 "이재명 후보의 캠프 사무소 앞 가로수가 다른 가로수에 비교해 매우 짧게 잘려 있는데 후보 선거사무실 외벽에 걸린 대형 현수막을 잘 보이게 하기 위해 이를 제거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윤 후보 측은 "만약 정치적 의도가 있었다면 관권선거 개입으로 볼 수 있다"며 "어떤 이유와 과정을 거쳐 멀쩡한 나무를 가지치기 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 측의 주장은 자신의 캠프 앞 가로수는 잎과 가지가 무성한데 이 후보 캠프 사무실 앞 가로수는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민주당 소속 구청장이 재직하고 있는 계양구가 이 후보의 선거를 돕기 위해 일부러 이 후보 캠프 사무실 앞 가로수만 보기 좋게 정리한 게 아니냐는 주장이다.
     

    李 후보 측 "악의적 음해…국힘의 수법이자 습관"


    인터넷 포털사이트의 로드뷰에 올라온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선거사무소의 올해 2월 모습.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캠프 제공인터넷 포털사이트의 로드뷰에 올라온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선거사무소의 올해 2월 모습.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캠프 제공
    이에 대해 이 후보 측은 "악의적 음해이자 왜곡"이라며 "계양구청 확인 결과 가지치기 작업은 올해 2월 도심바람숲길 조성사업 때 이뤄졌다"고 반박했다. 이 후보 측은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 올라온 이 후보 캠프 선거사무소의 올해 2월 로드뷰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정진욱 이재명 후보 캠프 대변인은 "이 후보는 국민의힘의 지독한 왜곡과 음해에 시달렸고 지금도 시달리고 있는 피해자"라며 "사실을 왜곡하고 조각조각 짜깁기해 실제와 전혀 다른 프랑켄슈타인을 만드는 것이 국민의힘 수법이자 습관"이라고 호소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