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부, 北에 방역협력 제안했지만…통지문 안 받는 평양

뉴스듣기


통일/북한

    정부, 北에 방역협력 제안했지만…통지문 안 받는 평양

    뉴스듣기
    북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 중인 가운데 16일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임진강변 초소에서 인공기가 펄럭이고 있다. 연합뉴스북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 중인 가운데 16일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임진강변 초소에서 인공기가 펄럭이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창궐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북한에 방역협력을 제안하는 대북통지문을 보내려 했지만 북한이 이를 수신하지 않은 사실이 확인됐다.

    통일부는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오늘 오전 11시, 코로나 방역 협력과 관련하여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우리 측 권영세 통일부장관 명의의 대북통지문을 북측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에게 보내려 하였으나, 북측이 아직 통지문 접수 의사를 밝히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 마스크, 진단도구 등을 제공하고 우리 측의 방역 경험 등 기술협력도 진행할 용의가 있음을 밝히는 한편, 이를 위한 남북간 실무접촉을 가질 것을 제의하는 내용의 통지문을 보내고자 한다"며 "북측이 우리 측의 보건‧방역 협력 제의에 대해 긍정적으로 호응해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국회 시정연설에서 "우리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위협에 노출된 북한 주민에게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아야 한다"며 "인도적 지원에 대해서는 남북관계의 정치, 군사적 고려 없이
    언제든 열어놓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혀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 당국이 호응한다면 백신을 포함한 의약품, 의료기구, 보건 인력 등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북한이 이를 일단은 수용하지 않은 셈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