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나는 곧 빠질 것"…열애남 김준호 '돌싱' 탈출 선언

뉴스듣기


방송

    "나는 곧 빠질 것"…열애남 김준호 '돌싱' 탈출 선언

    뉴스듣기
    방송 캡처방송 캡처개그맨 김준호가 '돌싱'(돌아온 싱글) 탈출을 선언했다.

    김준호는 10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 탁재훈, 이상민, 임원희와 배우 정준호, 최대철을 초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후배 김지민과 연애 중인 김준호는 "살 좀 빼고 있다"며 관리하는 남자임을 드러냈다. 이에 탁재훈, 임원희 역시 '열애남' 김준호가 부러운 듯 외모 관리에 대한 토론을 이어갔고 김준호는 외모 컨설팅까지 해줬다.

    관리 이야기로 분위기가 무르익어가고 정준호와 최대철까지 깜짝 손님으로 등장해 활력을 더했다.

    정준호는 '돌싱포맨' 멤버들의 지갑만 보고 가장 돈이 많을 것 같은 사람이 누구일 것 같은지를 묻는 질문에 김준호를 꼽았다. 정준호는 최근 김준호가 공개 연애를 시작한 것을 언급, 가장 돈을 많이 가지고 다닐 것 같다고 말했다. 갑작스러운 답변에 김준호는 수줍어하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김준호는 최근 온라인상에서 퍼지고 있다는 뜨거운 논쟁 덕분에 다시 한번 중심에 섰다. 이상민은 "미래를 알 수 있는 능력이 생겼고, 재혼을 앞둔 준호가 다시 '돌싱'이 되는 미래를 안다면?"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자 김준호는 "왜 재수 없는 소리를 하느냐"면서 "예를 왜 그렇게 드는 거냐"라고 발끈했다.

    더불어 정준호는 "준호의 인생이 앞으로 어떻게 될지 아무도 모른다"고, 탁재훈은 "준호가 '돌싱포맨'을 오래할 것 같다"고 짓궂은 농담을 건넸지만, 김준호는 "지루하다. 곧 나는 곧 빠지기로 했다"며 확고한 '돌싱' 탈출 의지를 내보였다.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