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하고픈 거 다해서 미안"…이경규 딸 예림에 솔직 사과

뉴스듣기


방송

    "하고픈 거 다해서 미안"…이경규 딸 예림에 솔직 사과

    뉴스듣기
    방송 캡처방송 캡처'호적메이트' 예림이와 김영찬이 이경규에게 뜻깊은 어버이날을 선물했다.

    10일 방송된 MBC 예능 '호적메이트'에서는 이경규가 예림이와 김영찬의 창원 집에 방문해 알찬 어버이날을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예림이와 김영찬은 어버이날을 맞아 이경규를 위한 특별한 책을 준비했다. 아빠에 대한 모든 것을 알 수 있는 책 속 질문들에 이경규는 흥미를 감추지 못했다. 특히 이경규는 '가족들 몰래 울어본 적이 있나'라는 질문에 "'복면달호' 만들고 난 후 혼자 많이 울었다. '이차선 다리' 노래 첫 소절에 딱 눈물이 났다"라고 아픈 상처를 고백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가족들에게 전하는 이경규의 솔직한 진심도 이어졌다. '가족들에게 하지 못했던 말'에 대한 물음에 그는 "그동안 하고 싶은 거 다 하고 살아서 미안하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이에 예림이는 "동의한다"라며 고개를 끄덕여 폭소를 안기기도.
     
    예림이와 이경규는 모처럼 맥주 타임을 가지며 돌아가신 할머니, 할아버지에 대한 추억과 과거 얘기도 함께 나눴다. 이경규는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어릴 때는 아버지랑 놀고 싶었다. 하도 안 놀아줘서 술집에 찾아갔다"라고 회상했다. 예림이와 김영찬도 이경규의 추억을 들으며 함께 미소 지었다.
     
    예림이와 김영찬이 준비한 어버이날 용돈 선물도 공개됐다. 두 사람은 MZ세대에서 유행하는 '용돈 낚시'를 준비해 이경규를 깜짝 놀라게 했다. 안대를 쓰고 100초 동안 돈을 낚아야 하는 용돈 게임에 이경규는 누구보다 진심으로 임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경규가 100초 챌린지에서 얻어낸 돈은 38만 7천 원이었다. 그는 "기름 값 떼면 남는 게 없다. 이런 어버이날은 처음"이라고 한탄해 큰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도 딸과 사위가 준비한 깜짝 이벤트에 미소를 숨기지 못하는 이경규의 모습이 훈훈함을 선사했다.
     
    MBC '호적메이트'는 매주 화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