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승환 "대내외적 위기 극복해 세계일류 해양국가 만들겠다"

뉴스듣기


경제 일반

    조승환 "대내외적 위기 극복해 세계일류 해양국가 만들겠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해수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모두 발언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는 4일 "모든 경험과 역량을 발휘해 해양수산 분야의 위기를 극복하고 세계 일류 해양국가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어촌지역은 고령화를 넘어 소멸 위기에 처해 있고, 해운항만산업도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으로 미래를 예단하기 어려우며, 해양 영유권을 둘러싼 해양 국가들의 경쟁도 치열해지는 등 대내외적 환경이 녹록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도약하는 해양경제, 활력 넘치는 바다 공동체'를 구현하기 위한 정책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조 후보자는 우선 "어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수산업의 경쟁력을 제고하겠다"면서 "어촌의 주거·소득·생활 수준을 개선할 뿐 아니라 과학적인 자원 관리 정책으로 지속가능한 어업 구조를 확립하고, 양식·가공·유통 시설을 스마트화해 '청년들이 돌아오는 젊은 어촌'으로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해운산업 육성과 관련해 "한진해운 파산 이후 공공 주도로 재건된 우리 해운산업이 민간을 중심으로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 기반을 확실히 다져가겠다"며 "민간의 선박 투자를 활성화해 국적 선대를 확충하고, 최첨단 자동화 항만과 스마트 물류센터를 신속히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탄소중립과 관련해서는 "선박, 항만시설, 가공 공장 등 주요 탄소 배출원을 환경친화적으로 전환하는 한편 갯벌 식생을 복원하고 바다숲 조성을 확대해 탄소흡수원을 늘리겠다"고 역설했다.
     
    조 후보자는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제로' 달성책과 관련해서도 "플라스틱 쓰레기는 발생·처리·재활용의 전 과정을 철저히 관리해 반드시 성과를 내겠다"고 약속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