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배현진, 朴의장 '구둣발' 지적하며 "이게 당신이 얘기하는 민주주의인가"

국회/정당

    배현진, 朴의장 '구둣발' 지적하며 "이게 당신이 얘기하는 민주주의인가"

    핵심요약

    '검수완박' 1차 입법 완료에 여야 신경전 최고조
    배현진 "의장은 아주 옹졸한 모습으로 부의장 방문 거절"
    "의원들 구둣발로 걷어찬 의장실…응당한 처신할 것"
    박병석 의장에 인사 생략…의장직 사퇴 촉구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30일 서울 국회 여의도에서 검찰청법 개정안이 통과된 후 남은 검수완박 법안 중 하나인 형사소송법 개정법률안(대안)이 상정되자 의사진행 발언으로 항의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30일 서울 국회 여의도에서 검찰청법 개정안이 통과된 후 남은 검수완박 법안 중 하나인 형사소송법 개정법률안(대안)이 상정되자 의사진행 발언으로 항의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국민의힘 배현진 최고위원이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관련 법안을 상정·통과시킨 박병석 국회의장을 '당신'이라 칭하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배 최고위원은 30일 국회 본회의에서 검찰청법 개정안이 통과된 직후 얻은 의사진행 발언에서 "오늘 무소속이어야 할 의장의 노골적인 민주당의 일원으로서 국회의 자살 행위를 방조한 것에 대해 국민의 뜻을 담아 항의의 뜻과 함께 인사를 거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국민의힘은 양당 간의 합의에 관해 분명히 우리 스스로 실책이었음을 말하고, 국민의 뜻을 담아 다시 논의하기 위해 비판의 말씀을 겸허히 수용하고 민주당과 함께 서두르지 않고 이 문제에 관해 논의하자고 수차례 말했다"며 작심 발언을 이어갔다.
     
    정진석 국회부의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검수완박' 법안으로 불리는 검찰청법 표결 및 형사소송법 상정이 예정된 본회의가 열리는 가운데 사회 교대와 관련해 자신이 포함되진 않은 것에 대해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정진석 국회부의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검수완박' 법안으로 불리는 검찰청법 표결 및 형사소송법 상정이 예정된 본회의가 열리는 가운데 사회 교대와 관련해 자신이 포함되진 않은 것에 대해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배 최고위원은 "오늘 의장은 아주 옹졸한 모습으로 (정진석) 국회부의장의 방문을 거절하고, 의장실 앞에서 면담을 요구하며 늘어서있는 국민의힘 의원들을 의장실 당직자와 경호인들을 앞세워서 무차별적으로 밀어붙였다"고 지적했다.
     
    배 최고위원은 "그 과정에서 '제발 멈춰라. 서시라'라고 말했지만 당신의 그 앙증맞은 몸을 저희 국민의힘 위로 밝고 올라가기 위해 앞줄에 앉은 여성들, 카메라 밑으로 보이지 않는 그 장면들을 짐작하고 구둣발로 저희 여성들을 걷어차며 용맹하게 이 의장석으로 올라왔다"고 거세게 비판한 뒤 의장석을 향해 "의장님, 당신이 얘기하는 민주주의가 이런 겁니까. 말씀해보십시오"라고 쏘아붙였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396회 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검수완박' 법안의 한 축을 이루고 있는 검찰청법 일부개정법률안(대안)에 대한 수정안이 통과 된 후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396회 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검수완박' 법안의 한 축을 이루고 있는 검찰청법 일부개정법률안(대안)에 대한 수정안이 통과 된 후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배 최고위원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을 향해서도 "여러분, 자존심을 지키십시오. 우리는 국민을 대표하는 대의민주주의의 일꾼이다"라며 "아울러 오늘 저희 의원들을 구둣발로 걷어찬 의장실 당직자들에 대해 면밀히 채증해서 응당한 처신을 하겠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사퇴하십시오"라고 말한 뒤 인사 없이 단상에서 내려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