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제일반

    [영상]우크라 전쟁 난리 속…돌고래 800km 대피 작전[이슈시개]

    뉴스듣기
    우크라 전쟁 상황 속 대피 작전 성공한 돌고래들.  '오데사 네모' 수족관 유튜브 캡처 우크라 전쟁 상황 속 대피 작전 성공한 돌고래들. '오데사 네모' 수족관 유튜브 캡처 
    러시아 침공으로 전시상황에 놓인 우크라이나 돌고래들의 대피 작전이 펼쳐졌다.

    우크라이나 현지 매체 '서스필네 오데사'는 28일(현지시간) 돌고래들이 북동부 하르키우(하리코프)에서 남부 오데사로 옮겨졌다고 보도했다.

    앞서 하르키우 수족관에는 돌고래 등 다양한 해양 동물들이 살고 있었지만, 러시아의 폭격에 시설이 대부분 파괴되면서 동물들의 피해가 큰 것으로 파악됐다.

    위기 상황 속 돌고래들은 약 800㎞ 떨어진 우크라이나 하르키우 지점에서부터 남쪽 끝까지 장시간에 걸쳐 이동해 새 수족관에 도착했다.

    SNS 캡처 SNS 캡처 
    해당 수족관에는 구출된 돌고래 6마리 외에도 바다사자 2마리, 물개 2마리 등 5세에서 30세까지 다양한 연령대로 이루어진 총 10마리의 해양 동물들이 이송된 상태다.

    이들을 운반한 수의사들과 조련사들은 "동물들이 편안하게 이동했다"면서 "목적지에 도착한 뒤에는 물과 익숙해지게 적응 시간을 주었고, 물고기 등 먹이를 주었더니 모든 게 완벽했다"고 전했다.

    '오데사 네모' 돌고래 수족관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새 보금자리를 찾아온 돌고래들을 공개하기도 했다.

    유튜브 캡처 유튜브 캡처 
    영상 속에는 물속에서 자유롭게 헤엄치는 돌고래 무리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들은 조련사의 지시에 따라 머리만 내민 상태에서 몸이 수직으로 서 있는 자세(스테이셔닝) 묘기를 부리는가 하면, 이빨을 드러내 보이며 재롱을 떨기도 한다.  

    현재 격리 중인 돌고래들은 새로운 집에 잘 적응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의 건강 상태를 관리하는 수의사는 "돌고래들이 매우 피곤하고 스트레스를 받은 상태였지만,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했으며 물 온도를 맞춰준 결과 현재는 건강한 상태"라고 상황을 전했다.

    한편 수족관 측은 하르키우 지점에 흰돌고래 두 마리, 새끼 돌고래와 그 부모가 여전히 남아있다며 이들을 대피시킬 방법을 계속 찾아보겠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