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우리은행 직원, '600억대' 횡령 사건…"구속영장 신청 예정"

뉴스듣기


사건/사고

    우리은행 직원, '600억대' 횡령 사건…"구속영장 신청 예정"

    뉴스듣기

    우리은행 600억 가량 횡령 사건 발생
    직원 A씨 자수 후 긴급체포
    경찰, 구속영장 신청 예정

    28일 오후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연합뉴스28일 오후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연합뉴스우리은행에서 600억 원 대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 직원이 경찰에 긴급 체포돼 수사를 받고 있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전날 밤 10시 30분쯤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특경법)상 횡령 혐의를 받는 우리은행 직원 A씨가 자수해 긴급체포했다.

    금융권과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약 6년에 걸쳐 회삿돈 614억 원가량을 개인 계좌로 인출한 혐의를 받는다. 횡령 혐의를 받는 직원 A씨는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기업개선부에서 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횡령한 자금은 옛 대우일렉트로닉스를 인수하려던 이란 가전업체 엔텍합으로부터 몰수한 계약금 일부로 전해졌다. 2010~2011년 당시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을 담당했던 우리은행은 계약이 파기되자 해당 자금을 관리해왔다.

    앞서 우리은행은 내부감사에서 횡령사실을 인지해 지난 27일 오후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A씨는 회사 측 조사가 진행되자 돌연 잠적했다가 어제 오후 주변인들의 설득으로 자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자수한 지 몇 시간 뒤인 28일 새벽 A씨의 친동생인 B씨도 경찰서를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애초 B씨는 자수하겠다며 찾아왔지만 특별한 진술을 하지 않고 귀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조만간 A씨 동생을 불러 공모 여부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

    경찰 조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횡령 금액의 사용처에 대한 의미 있는 진술은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자세한 경위를 파악한 뒤,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한 금융감독원은 사건 경위 파악을 위해 28일 오후 수시 검사에 들어갔다.

    한편 논란이 된 횡령 사건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보다 4개월 전엔 오스템임플란트 직원이 2215억 원을 빼돌린 사건이 있었다. 이 밖에도 LG유플러스(수십억 원), 계양전기(246억 원), 클리오(22억 원) 등의 크고 작은 횡령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