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5월 21일 한미 정상회담…尹 "한미동맹 긴밀히 논의"

뉴스듣기


국회/정당

    5월 21일 한미 정상회담…尹 "한미동맹 긴밀히 논의"

    뉴스듣기
    핵심요약

    "경제안보와 과학기술협력 등 한미동맹을 긴밀히 논할 수 있는 시의적절한 만남이 될 것"

    연합뉴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다음달 20일부터 22일까지 한국을 찾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21일에 정상회담을 열고 양국간 현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윤 당선인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글로벌 공급망 불안 등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경제안보와 과학기술협력 등 한미동맹을 긴밀히 논할 수 있는 시의적절한 만남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28일 오후 배현진 당선인 대변인을 통해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에도 배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5월 20일부터 5월 22일까지 방한하기로 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표했다"고 설명했다.

    배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 방한을 계기로 개최될 한미 정상회담은 역대 새정부 출범 후 최단기간 내에 개최되는 것으로, 윤석열 당선인은 바이든 대통령과 한미 동맹 발전 및 대북 정책 공조와 함께 경제안보, 주요 지역적·국제적 현안 등 폭넓은 사안에 관해 깊이 있는 협의를 가질 예정"이라며 "아울러 이를 통해 양국간 포괄적 전략동맹이 더욱 발전할 수 있는 역사적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한미 양측은 외교경로를 통해 긴밀히 협의해 나갈 예정이며, 인수위원회 차원에서도 만반의 준비를 다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