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민주당 전략공천위, 송영길·박주민 공천 배제…박영선 염두?

국회/정당

    민주당 전략공천위, 송영길·박주민 공천 배제…박영선 염두?

    핵심요약

    당 전략공천위 오늘 회의에서 결정…송영길 "지선 사실상 포기한 것"
    내일 비대위 최종 결정 남아…손혜원 "비대위 올라가면 끝. 그 전에 막아야"
    박영선 전 장관 전략공천 가능성 제기…"내일 만나보고 최종 논의 더 할 것"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전 대표, 박주민 의원. 박종민 기자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전 대표, 박주민 의원. 박종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가 송영길 전 대표와 박주민 의원을 6·1 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 공천에서 배제하기로 결정했다.
     
    19일 민주당 복수 관계자에 따르면, 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내부 회의를 거쳐 이같이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현재 당 최고 의결 기구인 비상대책위원회에서는 논의가 확정되지 않아 최종 결정이 바뀔 가능성은 남아있다.
     
    송 전 대표는 이날 밤늦게 입장문을 내고 "이번 서울시장 공천에 대해 비대위가 현명한 결정을 하기 바란다"며 "(공천 배재가 확정되면) 6·1 지방선거를 사실상 포기하고 민주당을 파괴하는 자해행위가 될 것"이라고 반발했다.
     
    송 전 대표를 돕고 있는 손혜원 전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이원욱 전략공천위원장이 송 전 대표에게 전화해서 미안하다고 하면서 공천 배제 결정 사항을 통보했다고 한다"며 "내일(20일) 비대위에 올라가면 끝이다. 그 전에 막아야한다"고 말했다.
     
    정다은 전략공천관리위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조금 전 전략공천관리위원회에서 서울시장 후보 선출에 있어 송영길 전 대표, 박주민 의원을 배제하기로 했다"며 "반대를 했지만 부족했다. 저는 전략공천관리위원회 위원직을 사퇴한다. 당원들의 목소리가 비대위로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당 지도부는 아직 비대위 공식 회의에서 최종 의결된 사안이 아니라며 공천 배제에 선을 긋고 있다. 그러면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전략공천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의중을 내비쳤다.

    박영선 전 장관. 국회사진취재단박영선 전 장관. 국회사진취재단
    한 비대위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전략공천관리위원회에서 그렇게 결정해서 통보했다고 하는데, 최종적으로는 비대위에서 논의해야 하는 거고, 그렇게 하기로 한 상황"이라며 "박영선 전 장관을 내일(20일) 만나보고 최종적으로 논의를 더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의 서울시장 후보 공모에는 송 전 대표와 박주민 의원을 비롯해 열린민주당 출신의 김진애·정봉주 전 의원, 김송일 전 전남행정부지사, 김주영 변호사 등 6명이 신청했지만, 당 지도부는 지난 13일 서울을 전략선거구로 지정해 외부 인사 영입 가능성을 열어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