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물 먹은 호랑이, 왜일까' KIA 김종국 감독이 분석한 침체의 원인



야구

    '물 먹은 호랑이, 왜일까' KIA 김종국 감독이 분석한 침체의 원인

    KIA 김종국 감독. 연합뉴스KIA 김종국 감독. 연합뉴스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NC-KIA의 시즌 2차전이 열린 16일 경남 차원 NC 파크. 경기 전 KIA 김종국 감독은 최근 팀 타선 침체의 원인을 짚었다.

    공격 첨병들의 부진이 타선 전체로까지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김 감독은 "테이블 세터들이 부진하면서 전체적으로 득점도 안 된다"면서 "컨디션 저하의 요인으로 볼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선취점이 많이 떨어진다"면서 "기선을 제압해야 하는데 쉽지 않다"고 말했다.

    당초 KIA는 대형 신인 내야수 김도영을 톱타자로 낙점했다. 시범 경기 타율 1위(4할3푼2리)로 기대감이 높았다.

    하지만 김도영은 정규 시즌 개막 뒤 급격한 슬럼프에 빠졌다. 32타수 2안타, 타율 6푼3리에 그쳐 있다. 팀 타율도 2할7리로 NC(2할5리)보다 간신히 높은 9위다.

    이날 라인업도 바꿨다. 전날 1번이던 김도영이 9번 타순의 박찬호와 자리를 바꿨다. 박찬호는 시즌 타율 2할, 출루율은 2할9푼4리다.

    박찬호(유격수)-김선빈(2루수)-나성범(우익수)-최형우(지명 타자)-황대인(1루수)-소크라테스(중견수)-김석환(좌익수)-김민식(포수)-김도영(3루수)의 순이다. 전날 2번이었던 소크라테스도 내려갔다. 김 감독은 "스타팅은 시즌 전 준비한 라인업"이라면서 "타순은 달라질 수 있겠지만 라인업 대로 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나마 타율 6할6푼7리로 잘 치던 김호령은 부상으로 최소 4주 이탈이 예상된다. 고종욱 역시 햄스트링 파열로 역시 4주 재활을 해야 한다.

    그럼에도 김 감독은 반등을 기대하고 있다. 김 감독은 "중심 타선에 기회가 걸리지 않아서 그렇지 이제 올라올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고 밝혔다. 타율 1할4푼3리인 외인 소크라테스에 대해서도 "출루율도 떨어지고 기대보다 안 좋은데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일단 이번 3연전까지는 이 라인업으로 밀고 갈 계획이다. 김 감독은 "이번 주 안으로는 좋아지겠죠"라면서 "만약 컨디션이 안 좋아지면 변동이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과연 물 먹은 호랑이 타선이 깨어날지 지켜볼 일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