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0년만에 재산 두 배 껑충…80억대 '현금부자' 한덕수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총리실

    10년만에 재산 두 배 껑충…80억대 '현금부자' 한덕수

    뉴스듣기
    핵심요약

    공직 떠난 10년 간 40억 넘게 불어난 재산, 청문회 쟁점으로
    80억 중 50억은 현금 자산 '현금 부자' 뒤에는 '이해충돌' 논란
    김앤장에서 4년여간 억대 보수…로비스트와 공직 오가는 '회전문 인사' 비판도
    과거 통상 고위 공무원 시절 외국계 기업에 고액 임대료 받기도…커지는 '이해충돌' 의혹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수위사진기자단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수위사진기자단
    '김앤장 고액 보수 논란'이 이는 가운데,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재산이 공직에서 떠난 뒤 80여억원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 인사청문회 과정에서의 논란이 예상된다. 10년만에 40억에서 82억으로 두 배 넘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7일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요청안 부속서류에 따르면, 한 후보자의 재산은 58억 9212만원, 배우자는 23억 6725만여원 등 총 82억 5937만여원으로 신고됐다.

    공직에서 물러난 지 10년 만에 재산이 40억원 넘게 불어난 셈이다. 특히 부동산가 상승과 함께 현금성 자산의 증가가 눈에 띈다. 한 후보자는 예금으로 32억 4999만원, 배우자는 19억 448만여원을 각각 신고해 총 51억 5447만 원의 '현금부자'로 나타났다.  

    고위공무원 자리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10년 간 수억대 연봉을 챙긴 결과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대목이다.

    한 후보자는 공직 퇴임 후 김앤장 법률사무소에서 고문으로 일하면서 최근 4년 4개월간 19억여원의 고문료를 받고, 지난 1년간은 에쓰오일 사외이사를 겸임하면서 약 8200만원을 수령한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한 후보자는 2002년 11월부터 8개월간 김앤장에서 근무하기도 했다. 이번 국무총리 인선으로 김앤장과 공직을 오가는 '회전문' 인사란 비판이 제기되는 이유다. 2002년 당시 김앤장은 외환은행 인수·매각에 과정에서 먹튀 논란을 부른 론스타의 변호를 맡았기에, 한 후보자가 매각 과정에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나온다.  

    여기에 더해 이해충돌 논란도 제기된다. 19억여원의 보수를 받고 김앤장에서 어떤 활동을 했는지 베일에 가려져 있는 만큼, 앞으로 총리직을 수행하면서 김앤장의 영향력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란 지적도 제기되기 때문이다.  

    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지난 6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한 후보자의 김앤장 경력 논란에 대해 "고위 관료로 있다가 로펌에서 어떤 일을 했다가 다시 또 국무총리로 복귀하는 것은 경기에서 심판으로 뛰다가 선수로 뛰다가 연장전에 다시 또 심판으로 돌아가는 경우"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에 더해 부동산 의혹도 추가로 제기되면서 이해충돌 우려는 더욱 커지는 모양새다. 총리실 인사청문회준비단에 따르면, 한 후보자는 1989년부터 1999년까지 미국의 통신 대기업 AT&T와 미국계 글로벌 정유사인 모빌(現 엑슨모빌)의 자회사 모빌오일코리아에 자신의 서울 종로구 신문로1가 3층 주택을 10년 간 임대해 6억 2천만 원의 고수익을 얻었다.

    해당 시기는 한 후보자가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 등 통상분야 고위직을 지낸 때여서, 주택 임대를 통한 이해충돌 의혹이 제기된다. 게다가 당시는 AT&T가 한국통신(現KT) 교환기 입찰 과정에서의 특혜 의혹이 불거진 시기이기도 해, 이해충돌 의혹은 더욱 강하게 일 수밖에 없다.

    한 후보자 측은 이날 입장문에서 "1989년부터 외국계 기업 두 곳에 주택을 임대한 것은 사실이지만, 임차인 선정과 계약 과정은 모두 중개업소에 일임했으며 해당 회사 관계자와 개별적으로 접촉하거나 만난 사실이 아예 없다"고 해명했다. 또 "임대 조건, 기간, 금액, 등도 인근 시세를 고려해 부동산업자의 권유에 따라 임차인의 제안을 수용했을 뿐, 어떠한 부당한 이익을 취한 사실이 없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