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펜타곤, 北 도발에 군사적 대응 패키지 고려 중"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미국/중남미

    "펜타곤, 北 도발에 군사적 대응 패키지 고려 중"

    뉴스듣기
    핵심요약

    CNN, 미 관료 5명 인용해 대북정책 변화 보도
    "수주 내 탄도미사일 발사, 올해 핵실험 가능성"
    "전략폭격기 비행, 전함 항해, 훈련강화 검토 중"
    尹 취임에 맞춰 대북 강경대응으로 선회 중인 듯

    미국 버지니아주 알링턴의 펜타곤 건물. 연합뉴스미국 버지니아주 알링턴의 펜타곤 건물. 연합뉴스미국 국방부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등에 대해 강대강 전략으로 나올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CNN은 31일(현지시간) 5명의 미국 당국자를 인용해 최근 북한의 핵실험 준비 및 미사일 시험발사 동향을 분석하면서 미국 국방부 내 대북 정책의 미묘한 변화의 기류를 전했다.
     
    CNN은 "미국 국방부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에 대해 전략폭격기 비행이나 전함(warship) 항해에서부터 훈련과 군사연습 강화에 이르기까지 군사적 대응 패키지(package, 복수의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 같은 결정을 위해 미국은 한국, 일본과 협의 중이며, 결정이 나면 한국, 일본도 무력시위의 일원이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이 방송은 미국정부가 북한의 핵실험장 활동을 포착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최근 함경북도 길주군의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갱도 굴착과 건설 활동을 다시 시작했으며 이는 핵실험 재개를 위한 중요한 작업이라는 것이다.
     
    특히 북한이 올해 핵실험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을 수 있다고도 했다.
     
    이 방송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추가시험도 이르면 수 주 내에 나올 수 있다는 징후도 있다고 전했다.
     
    이날 CNN의 보도를 요약하면 북한이 곧 ICBM을 추가 발사하고, 올해 안에 핵실험도 재개할 것이며, 그 같은 북한의 군사적 활동에 대해 미국도 군사적으로 대응하고, 한국도 이에 동조할 것이라는 얘기다.
     
    연합뉴스연합뉴스올해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시험에 대해 '규탄'과 '제재'만을 언급하며 사실상 전략적으로 인내만 해왔던 미국정부가 행동대 행동으로 대응 원칙을 변경 중이라는 분석이다.
     
    물론 미군은 북한 미사일 발사가 잇따르던 지난 15일 항공모함 USS 에이브러햄 링컨함을 서해로 F-35C 전투기를 출격시켜 무력시위를 한 바 있다.

    그러나 전략폭격기나 원자력 잠수함 등 전략자산의 경우는 2017년 이후 한반도에 전개한 적이 없다.

    따라서 이 같은 입장 변화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과도 관련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인수위사진기자단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인수위사진기자단미국 정부 안팎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달리 북한의 무력 도발에 강경한 대응을 선호하는 윤 당선인의 취임을 반기는 목소리가 나온다.
     
    윤석열 정부와 함께 과거와는 다른 차원의 대응 즉, 더 능동적인 대북 억지로 북한에 빼앗긴 한반도 정세의 주도권을 찾을 수 있을 거라는 막연한 기대감이다.
     
    따라서 앞으로 북한의 추가 무기 시험이 나올 경우 한반도에서 무력 충돌 위험성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