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서울시 '오세훈표 모아타운' 자치구 첫 공모에 30곳 신청

사회 일반

    서울시 '오세훈표 모아타운' 자치구 첫 공모에 30곳 신청

    4월 중 적정성검토 및 선정위원회 거쳐 25개소 내외 모아타운 대상지 선정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해 3월 서울 성북구 돌곶이로 장위뉴타운 11구역을 현장방문한 모습. 국회사진취재단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해 3월 서울 성북구 돌곶이로 장위뉴타운 11구역을 현장방문한 모습. 국회사진취재단새 건물과 낡은 건물이 혼재돼 있어 대규모 재개발이 어려운 노후 저층주거지의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서울시의 '모아타운' 자치구 공모에 14개 자치구에서 30곳이 공모해 시민들의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지난 24일 새로운 정비방식인 모아타운 자치구 공모 접수를 마감했다고 28일 밝혔다

    '모아타운'은 블록단위 '모아주택'의 개념을 확장시켜 10만㎡ 이내 지역을 한 그룹으로 묶어 노후 주택 정비와 지역 내 필요한 공영주차장 등 기반시설을 설치하는 지역단위 정비방식으로 소규모주택정비법 상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 방식을 활용하는 것이다.
     
    시는 이번 자치구 공모에 앞서 모아타운 대상지 12개소를 선정했으며 이 중 9개소는 현재 관리계획이 수립되는 중이다.
    서울시청. 황진환 기자서울시청. 황진환 기자서울시는 4월 중으로 자치구에서 검토해 제출한 신청서를 바탕으로 대상지에 대한 정량적 평가와 소관부서 사전적정성 검토를 거쳐, 평가점수 70점 이상인 공모신청지에 대해 도시계획·건축·교통 등 관련 분야 전문가로 구성한 '선정위원회'를 열어 25개소 내외 모아타운 대상지를 최종 선정한다고 밝혔다.

    대상지 정량적 평가는 주차난 등 주거환경이 열악하고 사업실행이 가능한 지역에 중점을 두어 ▲ 모아주택 집단 추진 여부(20점), ▲ 모아타운 대상지 취지 부합 여부(60점), ▲ 노후도 등 사업의 시급성(20점) 등을 평가항목으로 정했으며, 가점으로 지역주민 참여 의사 여부(최대 10점)로 구성하여 합산 70점 이상으로 최종 평가 대상으로 선별한다.
     
    시는 대상지로 선정되는 지역에 대한 모아타운 관리계획 수립비용을 5월 중으로 자치구에 배정해 계획수립이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지원 할 예정이다.
     
    이진형 서울시 주택공급기획관은 "현재 추진 중인 모아타운 대상지 12개소의 원활한 사업 추진과 함께 이번 자치구 공모 접수로 '22년 모아타운 지정 목표인 20개소 지정이 가능하도록 행정적·재정적 노력을 다하겠다. 이를 통해 양질의 모아주택 공급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