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써클하우스' 한가인 둘째 설움 고백 "언니에게 맞고 자라"

뉴스듣기


방송

    '써클하우스' 한가인 둘째 설움 고백 "언니에게 맞고 자라"

    뉴스듣기
    방송 캡처방송 캡처배우 한가인이 둘째라서 겪었던 고충을 털어놨다.

    한가인은 지난 17일 방송된 SBS '써클하우스'에서 언니에 비해 관심을 받지 못했던 유년시절을 고백했다.

    그는 "둘째인데 돌 사진도 없다"며 "언니는 다 해줬는데 저는 대강 키웠다. 유치원도 안 갔다. 한글도 언니는 붙잡고 가르쳐줬는데 저는 귀동냥으로 대강 독학했다"고 전했다.

    고등학생 때까지 언니에게 맞고 자랐던 과거 역시 회상했다.

    한가인은 "머리채를 잡았고 배를 때렸다. 발가락을 물려서 발에서 피가 나기도 했다. 주먹으로 맞아서 잇몸에 피가 나면 엄마한테 '치아가 나간 거 같다'고 부풀려서 언니도 많이 맞게 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럼에도 현재 한가인과 언니는 '제일 친한 친구'로 지내고 있다. 그는 "언니와 전화 통화를 많이 한다. 속 이야기까지 다한다"면서 남다른 우애를 드러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