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태국=양희영' 뒷심으로 혼다 타일랜드 공동 4위 마무리

뉴스듣기


골프

    '태국=양희영' 뒷심으로 혼다 타일랜드 공동 4위 마무리

    뉴스듣기
    양희영. 연합뉴스양희영. 연합뉴스우승은 놓쳤지만, 역시 태국에서는 양희영(33)이었다.

    양희영은 13일 태국 촌부리 시암 컨트리클럽 파타야 올드 코스(파72·6576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혼다 타일랜드 마지막 라운드에서 8타를 줄이며 최종합계 23언더파 공동 4위를 기록했다.

    양희영은 2015년과 2017년, 2019년 혼다 타일랜드 챔피언이다. LPGA 투어 통산 4승 중 3승을 혼다 타일랜드에서 거둘 정도로 태국에서 강했다.

    3라운드까지 성적은 10언더파 공동 11위.

    우승과 멀어진 상태였지만, 4라운드에서 뒷심을 보여줬다. 버디 9개와 보기 1개를 치며 8타를 줄였고, 순위도 공동 4위까지 끌어올렸다.

    우승은 나나 쾨르스츠 마센(덴마크)이 차지했다. 마센은 최종합계 26언더파로 린시위(중국)와 동률을 이뤘다. 18번 홀(파5)에서 치러진 연장에서 승부를 갈랐다. 1차 연장은 무승부. 하지만 2차 연장에서 이글을 잡아 우승을 차지했다.

    김효주(27)와 이정은(26)도 마지막 라운드에서 힘을 냈다. 김효주는 최종합계 22언더파 공동 6위, 이정은은 20언더파 공동 8위로 대회를 마쳤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