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미 "北, 위성 가장해 신형 ICBM 성능시험…즉각 중단"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방/외교

    한미 "北, 위성 가장해 신형 ICBM 성능시험…즉각 중단"

    뉴스듣기
    핵심요약

    한미 국방부 "ICBM 사거리엔 못 미쳤지만 우주발사체 가장한 발사 앞두고 성능시험"
    북, 2월 27일-3월 5일 MRBM 두 차례 고각발사 뒤 '정찰위성 관련 시험'
    "역내 안보불안 조성하고 긴장 고조 행위 중단, 대화에 복귀하라"

    북한이 2020년 10월 열병식서 최초 공개한 신형 ICBM. 연합뉴스북한이 2020년 10월 열병식서 최초 공개한 신형 ICBM. 연합뉴스한미 국방부는 북한이 지난달과 이번달 했다고 주장하는 '정찰위성 개발을 위한 시험'을 2020년 10월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 당시 공개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과 관련돼 있다고 판단했다.

    사거리는 ICBM에 미치지 못하지만 향후 북한이 우주발사체를 가장해 시험발사를 하기 전, 관련 성능을 시험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것.

    국방부는 11일 오전 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한미 양국이 "2월 27일과 3월 5일 2차례 시험발사가 ICBM 사거리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향후 북한이 우주발사체를 가장한 동 미사일의 최대사거리 시험 발사를 앞두고 관련 성능을 시험하고자 하는 의도가 있었던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27일과 이번달 5일 평양 순안비행장(순안국제공항)에서 이동식 발사차량(TEL)을 통해 준중거리탄도미사일(MRBM)을 두 차례 발사했다. 하지만 발사 다음날에는 이에 대해 지난해 1월 8차 노동당 대회에서 언급했던 정찰위성 관련 시험이라고만 밝혔다.

    앞서 국가정보원도 지난 1월 북한이 이른바 '모라토리엄 파기'를 시사한 뒤, 다음으로 취할 수 있는 무력시위 방법으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미사일발사장(북한 명칭 '서해 위성발사장')에서 위성 발사를 명분으로 ICBM을 쏠 확률이 가장 높다고 분석한 바 있다.

    한미는 "북한은 최근 2차례 미사일 시험발사의 구체 체계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정밀 분석과 협의를 거쳐 이같은 판단을 내렸으며, 국제사회가 북한의 이러한 미사일 추가 개발에 대해 단합된 목소리로 반대 입장을 표명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이를 공개하게 됐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다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한 북한의 이러한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강력히 규탄하며, 북한이 한반도와 역내 안보불안을 조성하고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또 "우리 정부는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한미간 긴밀한 공조하에 북한과의 대화 재개를 위해 노력해 오고 있는 바, 북한이 이에 호응하여 조속히 대화에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고도 언급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