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파트 붕괴' HDC현산 "안전인력 최우선 고용…현장인원 확대"

뉴스듣기


기업/산업

    '아파트 붕괴' HDC현산 "안전인력 최우선 고용…현장인원 확대"

    뉴스듣기

    비상안전委 건설안전품질 제고방안 제언…유병규 사장 "100% 수용"


    광주에서 연이은 붕괴 참사로 여론의 질타를 받았던 HDC현대산업개발이 안전 관련 인력을 최우선으로 고용하고 현장 인원을 확대 배치해 현장운영 방식을 개선하기로 했다.

    지난 1월 현대산업개발이 광주 화정아이파크 신축 공사현장에서 붕괴 사고로 대규모 인명피해를 낸 뒤 사고 수습과 안전 혁신을 위해 비상대책기구로 설립한 비상안전위원회가 두 달여의 활동을 마무리하며 안전과 품질을 쇄신하기 위한 방안을 제언한 데 따른 것이다.

    7일 현대산업개발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사장을 역임한 이방주 제이알투자운용 회장을 위원장으로 한 HDC현대산업개발 비상안전위원회는 7일 이런 내용을 현대산업개발에 제안했고, 유병규 사장은 이런 제안을 100% 수용하기로 했다.

    위원회는 현대산업개발의 역대 사장단 등 경영진이 참여해 광범위한 임직원 인터뷰와 외부 의견 수렴 등을 통해 현대산업개발의 안전품질 시스템을 근본부터 바로 세울 방안을 모색해 왔다.

    아이파크 아파트 붕괴 현장. 연합뉴스아이파크 아파트 붕괴 현장. 연합뉴스이방주 위원장은 "엄중한 회사의 위기 상황을 진단하고 시스템을 개선하기 위해서 현장과 본사 직원들의 진솔한 목소리를 경청하며, 임직원들의 책임을 통감하는 마음과 변화에 대한 의지를 느낄 수 있었다"며 안전하고 우수한 품질의 상품을 공급하기 위해 △안전/품질관리 인력 최우선 고용 확대 △현장 운영 방식 개선 △주요 공정의 협력 회사 선정 방식 변경 △CSO 조직 신설 및 안전 조직 강화 △엔지니어링 조직 강화 △우수 계약 직원 정규직 전환 △직원 사기 진작을 위한 처우 개선 등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런 제언에 유병규 사장은 CEO 메시지를 통해 "비상안전위원회의 제안을 100% 수용하고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마련해 적극 추진하겠다"며 "고객의 신뢰 회복을 위해 직원, 고객, 협력 회사 등 이해 관계자의 의견을 경청하면서 지속적으로 시스템과 조직 문화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