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방/외교

    외교부, 中대사관 반박에 "주재국 정서 존중, 신중해야"

    브리핑하는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브리핑하는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정부가 주한 중국대사관이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경기 판정 시비에 대해 공개 반박한 것과 관련, "신중을 기해야 할 것"이라며 주의를 환기시켰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주한 중국대사관이 전날 발표한 입장문에 대한 질문을 받고 "외국 공관이 주재국의 언론보도와 정치인 발언 등에 대해 공개적으로 입장을 표명하고자 할 때는 주재국의 상황과 정서 등을 존중하는 가운데 신중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우리 외교부는 이러한 입장의 연장선상에서 필요한 소통 등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대변인은 주한 중국대사관이 '엄중한 우려' 등 강한 어조를 보인 것에 비해 정부 대응이 소극적이라는 지적에는 "결코 소극적인 자세로 임하지 않고 있다"고 반박했다. 
     
    중국 대사관은 전날 베이징 올림픽 편파 판정 논란과 관련해 사실무근임을 밝히는 한편 한국 내 일각의 반중정서에 대해 엄중한 우려를 제기했다.
     
    대사관 측은 10일에는 쇼트트랙 남자 1500m 경기에서 황대헌 선수가 우승한 것에 대해 축하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