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中 스케이트에 찍힌 박장혁' 11바늘 꿰매고 다시 뛴다[베이징올림픽]

스포츠일반

    '中 스케이트에 찍힌 박장혁' 11바늘 꿰매고 다시 뛴다[베이징올림픽]

    박장혁이 7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1000m 예선전에서 넘어지고 있다. 베이징(중국)=박종민 기자박장혁이 7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1000m 예선전에서 넘어지고 있다. 베이징(중국)=박종민 기자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 박장혁(스포츠토토)이 11바늘을 꿰매는 부상에도 투혼을 펼친다.

    박장혁은 7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남자 1000m 준준결승 1조 레이스를 펼치다 큰 부상을 당했다. 3바퀴를 남기고 인코스로 파고든 피에트로 시겔(이탈리아)과 부딪혀 넘어지면서 우다징(중국)과 다시 충돌했다.

    이 과정에서 박장혁은 왼손이 스케이트에 찍혔 찢어졌다. 박장혁은 레이스를 이어가려 했지만 피가 흘러 경기를 포기해야 했다. 들것에 실려나간 박장혁은 구제를 받아 준결승에 진출했지만 더 경기를 치를 수 없었다.

    쇼트트랙 대표팀 박장혁이 7일 왼손을 11바늘 꿰매는 치료를 받았다. 그는 같은 날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준결승에서 왼손을 다쳤다. 쇼트트랙 대표팀 쇼트트랙 대표팀 박장혁이 7일 왼손을 11바늘 꿰매는 치료를 받았다. 그는 같은 날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준결승에서 왼손을 다쳤다. 쇼트트랙 대표팀 
    박장혁은 선수촌 인근 병원에서 응급 처치를 받았다. 11바늘이나 꿰매야 했던 큰 상처였다.

    그러나 박장혁은 남은 경기 출전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일단 오는 9일 남자 1500m에 출전한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