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나쁜 황금손' 中 런쯔웨이 "판정? 이것이 쇼트트랙이다"[베이징올림픽]

스포츠일반

    '나쁜 황금손' 中 런쯔웨이 "판정? 이것이 쇼트트랙이다"[베이징올림픽]

    '이랬는데도 금이라니…' 중국 런쯔웨이(오른쪽)가 7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결승전에서 결승선 직전 헝가리의 리우를 붙잡고 있다. 베이징(중국)=박종민 기자'이랬는데도 금이라니…' 중국 런쯔웨이(오른쪽)가 7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결승전에서 결승선 직전 헝가리의 리우를 붙잡고 있다. 베이징(중국)=박종민 기자
    아무리 개최국의 이점이 있다고 해도 도를 넘어섰다. 중국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에서 잇따라 편파 판정 논란 속에 금메달을 따냈다.

    중국은 7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쇼트트랙 남자 1000m에서 금, 은메달을 따냈다. 런쯔웨이와 리원룽이 2, 3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메달 색깔이 한 단계씩 올라갔다.

    가장 먼저 골인한 샤올린 산도르 리우(헝가리)가 실격을 당했기 때문이다. 경기 후 비디오 판독 결과 리우는 두 번이나 페널티를 지적 당해 옐로 카드를 받아 실격됐다.

    결국 2위로 들어온 런쯔웨이의 메달이 금빛으로 변했다. 런쯔웨이는 결승선 직전 앞에 있던 리우를 붙잡으려고 이른바 '나쁜 손'을 썼지만 아무런 페널티도 받지 않았다.

    한국 선수들도 중국 편파 판정의 희생양이 됐다. 준결승 1조에서 황대헌(강원도청)이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중국 선수들을 제칠 때 레인 변경이 늦었다는 이유로 실격을 당했다. 2, 3위였던 런쯔웨이, 리원룽이 1, 2위로 결승에 오르게 됐다.

    이준서(한체대)도 2조에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리우와 접촉 과정에서 레인 변경 반칙을 했다는 판정 속에 실격됐다. 3위였던 중국 우다징이 우격다짐으로 결승에 올랐다.

    경기 후 런쯔웨이는 "매우 행복하다"면서 "지난 4년 동안 열심히 했던 것에 대한 최고의 선물이며 조국을 위해 공헌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레이스에 대해 "정말 긴장됐고, 충돌이 있어 힘든 경기였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판정과 관련한 질문도 나왔다. 이에 대해 런쯔웨이는 "이것이 바로 쇼트트랙"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중국은 앞서 지난 5일에도 편파 판정 논란 속에 금메달을 따냈다. 혼성 계주 2000m 준결승에서 중국은 선수 교대 때 터치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페널티는 오히려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와 미국이 받았다. 중국은 아무런 페널티 없이 결승에 올랐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판정에 대해 중국 대표팀의 김선태 감독은 "판정은 심판이 하는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특히 중국 선수단은 1000m 비디오 판독이 이뤄지는 동안 '북치기 세리머니'를 펼쳤다. 보통 선수들은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몰라 긴장한 표정을 짓지만 이날 중국 선수들은 두 손으로 북을 치는 시늉을 하며 기대감에 찬 표정이었다. 리우의 기도와는 사뭇 다른 모습으로 마치 결과를 알기라도 한 듯한 분위기였다.

    헝가리 매체 블리크는 '동계올림픽에서 벌어진 스캔들: 리우 샤올린이 금메달을 뺏겼다'는 제목의 온라인 기사를 게재했다. 중국 선수들에게는 이것이 쇼트트랙인가 보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