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김혜경 보도' 언론에 경고장 논란…민주당 "사칭글 해프닝"

국회/정당

    '김혜경 보도' 언론에 경고장 논란…민주당 "사칭글 해프닝"

    핵심요약

    김병원, 이원욱 의원 '선대위 입장' 글 잘못 게시해
    "김혜경씨 의혹 보도, 노무현 논두렁 기사 연상케 해"
    선대위 "공보단 공식입장인 줄 알고 포스팅한 해프닝"
    '이재익PD 민주당 항의로 하차' 주장에 "선거법 저촉"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부인 김혜경 씨.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부인 김혜경 씨.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이재명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혜경씨 관련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에 경고하는 내용의 글을 SNS에 공유했다가 삭제하는 일이 발생했다. 선거대책위원회 측은 사칭 글을 공식입장인 줄 알고 잘못 공유한 해프닝이라고 해명했다.

    선대위 공보단 측은 7일 출입기자들에게 "민주당 의원들이 개인 SNS에 게시했던 선대위 공보단 명의 보도자료는 허위자료"라며 "공보단이 작성한 적도 없고 언론에 배포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 김병원, 이원욱 의원은 전날 자신의 SNS에 'SBS, KBS 보도에 대한 선대위 입장'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이 글에는 김씨의 과잉 의전 논란을 보도한 언론에 대해 "오보로 판명될 때 보도에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는 엄포가 담겼다.

    이어 김씨 관련 보도에 대해 "김대중 대통령 일산 사저 아방궁, 노무현 대통령 진영 사저 아방궁, 노무현 명품시계 논두렁 기사를 연상케 한다"며 "후보에게 결정적인 타격을 줄 수 있는 중요한 보도를 증거도 없이 제보에 의존할 수 있겠나"라고 항의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 소고기 구입 논란, 법인카드 바꿔치기 의혹 등에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다"며 "A씨와 국민의힘 간 어떤 관계가 있는지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두 의원은 이날 오전이 되자 이 입장문을 삭제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선대위 권혁기 공보부단장은 이날 출입기자단에 "공보단 공식 입장인줄 알고 포스팅했다가 사실이 아니란 게 알려진 해프닝"이라며 "해당 글을 토대로 작성된 기사들에 대해서는 언론사에 정정보도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본부장단회의. 윤창원 기자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본부장단회의. 윤창원 기자
    한편 SBS라디오 프로그램 '이재익의 시사특공대'의 이재익PD가 민주당의 항의로 방송에서 하차했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권 부단장은 "사실상 이재명 후보라고 인식할 수 있는 내용으로 절대 찍으면 안된다는 발언을 했다"며 "개개인이야 의사를 표시할 권리 있지만 방송은 공인이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정 후보를 찍거나 찍지 말라고 하는 건 선거법에 저촉된다고도 했다.

    앞서 이 PD는 지난 4일 DJ DOC의 '나 이런사람이야' 노래 가사를 언급하며 "나에게는 관대하고 남에게는 막 대하는 그런 정치인을 대통령으로 뽑아서는 안 된다"며 "누구라고 이름을 말하면 안 되지만 청취자 여러분 각자 머릿속에 떠오르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라고 발언했다.

    이 PD는 자신의 블로그에 "내로남불은 제가 평소 방송에서 자주 분개했던 악습이고 네 후보 모두 소리 높여 비판하는 문제"라며 "의도와 달리 가사의 '카드'라는 단어에 주목한 분들도 있었다"고 해명했다. 해당 노래 가사의 '이 카드로 저 카드로 막고'라는 내용이 김씨의 법인카드 사적유용 관련 의혹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됐다는 의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