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미국/중남미

    미국, 러시아의 '에너지 무기화'에 역펀치 날린다

    핵심요약

    러시아 가스관 중단시 유럽 대체 에너지원 공급모색
    EU, 가스·원유 1/3 러시아서 수입…독일 의존도 막대
    독일 러시아 제재 소극적, 러시아 에너지 무기화 때문
    미국 정부 "대체에너지 확보, 에너지 무기화 극복 핵심"

    연합훈련 위해 벨라루스로 이송되는 러시아 군용차량. 연합뉴스연합훈련 위해 벨라루스로 이송되는 러시아 군용차량. 연합뉴스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비해 미국 정부가 러시아산 천연가스와 원유를 대체할 에너지원 확보에 나섰다.
     
    미국 정부 고위 당국자는 25일(현지시간) 브리핑을 통해 유럽 지역 에너지 공급을 보호하기 위한 논의가 진행 중이며 여기에는 액화천연가스(LNG) 사업자를 포함한 광범위한 단위가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북아프리카와 중동, 아시아와 미국 등 러시아 이외 지역에서 추가로 확보할 수 있는 천연가스 물량을 파악 중"이라며 "전 세계 주요 천연가스 생산 업체들과도 논의 중"이라고 소개했다.
     
    특정 국가에 대한 거론은 없었지만 미국 언론은 사우디아라비아를 1순위로 꼽고 있다.

    이 당국자는 "각 업체의 여력과 이 물량을 유럽에 팔 의향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며 "유럽이 겨울과 봄을 날 수 있도록 충분한 대체 공급망 확보를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이 이처럼 유럽에서 사용할 에너지원 확보에 나선 것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시 발생할 유럽의 에너지대란을 대비하기 위해서다.
     
    EU(유럽연합)는 역내에서 사용하는 가스 및 원유의 1/3분을 러시아로부터 들여오고 있다.
     
    그리고 그 물량의 1/3을 우크라이나를 경유한 파이프라인을 통해 공급받고 있다.
     
    미국과 EU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시 서방국가들이 제재에 나선다면 러시아가 유럽 에너지 공급망을 죄는 방식으로 보복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러시아 침공 우려' 속 훈련하는 우크라이나 민방위 부대. 연합뉴스'러시아 침공 우려' 속 훈련하는 우크라이나 민방위 부대. 연합뉴스뉴욕타임스는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한겨울에 우크라이나 침공을 하려는 이유가 바로 이 같은 '에너지의 무기화'와 관련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독일의 경우 러시아의 에너지 무기화에 가장 취약한 국가다.
     
    많은 원자력 발전소를 폐쇄하고 대체에너지 체제로 전환중이지만 아직은 외국산 에너지에 의존중이다. 특히 러시아산 천연가스에 대한 의존도가 50%로 절대적이다.
     
    러시아가 독일로 향하는 직통 가스관인 '노르트스트림-2'를 잠그면 독일 경제는 타격이 불가피하다.

    이 때문에 지난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야기가 나올 무렵에도 독일 에너지 가격은 전년대비 69%나 급등했다.
     
    따라서 독일 정부는 러시아에 대한 서방의 제재에 소극적이라는 의심도 받고 있다.
     
    실제로 NATO(북대서양조약기구) 동맹국인 에스토니아가 독일 무기를 우크라이나로 이전하는 것을 승인해 달라고 했지만 거절한 바 있다.
     
    에너지가 NATO동맹을 무너뜨리는 요인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연합뉴스연합뉴스바이든 정부가 발 빠르게 유럽 에너지 공급원 확보에 힘을 쏟고 있는 배경이다.
     
    미국 정부는 러시아산 에너지 대체재를 확보하는 것이 러시아의 에너지 무기화를 견뎌낼 수 있는 핵심 요소라고 보고 있다.
     
    에너지 대체재 확보가 성공하면 이는 역으로 러시아에 대한 경제적 타격을 줄 수 있는 카운터 펀치가 될 수도 있다.
     
    바이든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러시아가 천연가스나 원유 공급을 무기화하기로 결정한다면 그 것이 러시아 경제에 영향을 주지 않고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