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추미애 "신천지 압색 반려로 尹 실체 들통…최순실 사태 연상"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추미애 "신천지 압색 반려로 尹 실체 들통…최순실 사태 연상"

    뉴스듣기
    핵심요약

    CBS 김현정의 뉴스쇼 출연해 "尹, 국민 생명 직결된 문제인데 정치 계산하고 접근"
    "尹, 국민 생명·안전 걸린 일인데 건진법사에게 유불리 물어"
    "미신에 의존하는 지도자 나오는 건 최순실 사태보다 더 심각"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윤창원 기자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윤창원 기자
    추미애 전 법무장관은 21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2020년 대구지역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될 당시 이단 신천지에 대한 압수수색을 두 차례나 반려했다며 유착 의혹을 거듭 제기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선거대책위원회 명예선대위원장인 추 전 장관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2020년 2월 26일이다. 신천지에서 제출한 명단이 부정확했다"며 역학조사의 어려움을 사유로 보건당국에 대한 법무부와 검찰의 긴밀한 협조를 지시했는데 그 지시를 이행하지 않은 곳이 대구지검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경찰이 두 번이나 영장을 신청한 것을 검찰(대구지검)이 반려를 한 것"이라며 "당시 들리는 얘기는 '한 달 뒤면 선거(총선)인데 방역을 만약에 실패하면 집권당이 심판을 받아야 하는 것이 왜 검찰이 개입해서 그것을 도와주느냐'는 조금 웃기는 정치적인 얘기가 대검에서 들렸다"고 회상했다.
     
    이어 "대구지검에서 그런 말을 한 것이 아니라 대검에서 그렇게, 대검이라고 하면 검찰총장이다"라며 "구두로 그렇게 보고가 들어와서 제가 '설마 그러겠느냐. 장관의 업무지시를 그렇게 정치적으로 보겠느냐. 공직자인데'라고 얘기를 하고 지켜봤는데 실제로 두 차례 연속해서 기각하는 것을 보고 상당히 놀랐다"고 덧붙였다.
    '건진법사' 전모씨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페이스북 캡처·윤창원 기자'건진법사' 전모씨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페이스북 캡처·윤창원 기자 
    대구지검의 영장 기각이 당시 건진법사의 윤 후보에 대한 조언 때문이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윤 후보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직결된 문제, 파급성을 다투는 문제인데 자신이 '대중한테 각인되기 위해서 뭘 해야 되느냐' 이렇게 정치를 계산하고 접근을 했다는 것"이라며 "아주 중요한 것을 그런 법사의 자문으로 결정한다는 것에 대해 정말 언론이 윤 후보에게 물어봐야 하는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 본인이 좀 나서고 싶은데 유리하냐, 불리하냐를 물어봤다는 것은 이 것(이야기)이 부풀렸다거나 그런 얘기가 아니라 이제 '그 진짜가 뭐였는가'가 들통이 난 것으로 보였다"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5년 전 최순실 사태를 연상시키는, 오히려 더 그것보다 심각할 수 있는 그런 미신에 의존하는 그런 (사람이) 지도자가 되겠다는 부부의 문제가 이렇게 부각이 되고 차별화가 되면서 자연스럽게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쪽으로 기세가 모인다고 생각한다"며 "건진법사, 윤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 문제가 다 그런 것(판세를 바꿀 핵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