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줄에 묶인 말 달리다 곤두박질…'태종 이방원' 동물학대 논란

뉴스듣기


미디어

    [영상]줄에 묶인 말 달리다 곤두박질…'태종 이방원' 동물학대 논란

    뉴스듣기
    90도로 곤두박질쳐 땅과 충돌한 말의 모습. 발목에는 줄을 매고 있다. 동물자유연대 제공90도로 곤두박질쳐 땅과 충돌한 말의 모습. 발목에는 줄을 매고 있다. 동물자유연대 제공KBS 1TV 대하 사극 '태종 이방원'이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동물자유연대는 지난 1일 방송된 해당 드라마 7회에서 이성계(김영철 분)의 낙마 장면 당시 말이 심각한 충격을 받는 촬영이 이뤄졌다고 19일과 20일 이틀에 걸쳐 비판했다.

    동물자유연대는 성명서를 통해 "'태종 이방원' 7화에서 이성계가 말을 타고 가다 낙마를 하는 장면에서 말의 몸체가 90도가량 뒤집히며 머리가 바닥에 곤두박질치는 모습이 그대로 전파를 탔다"며 "해당 방송에 출연한 말이 심각한 위해를 입었을 수 있다는 점에 큰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동물자유연대는 KBS 측에 말의 현재 상태와 문제가 된 장면의 원본 공개를 촉구했다.

    동물자유연대 조희경 대표는 "공영방송인 KBS에서 방송 촬영을 위해 동물을 '소품' 취급 하는 것은 시대에 역행하는 부끄러운 행태"라면서 "KBS 윤리 강령에 방송 촬영 시 동물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실질적 규정을 마련하고, 동물이 등장하는 방송을 촬영할 때에는 반드시 동물 안전을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0일 공개된 현장 영상에는 동물자유연대의 우려대로 말의 발목을 줄로 묶어 강제로 쓰러뜨리는 촬영 방식이 그대로 담겼다. 땅과 심하게 충돌해 바닥에 쓰러진 말은 충격을 받은 듯 동안 움직이지 못했다.

    동물자유연대 SNS 캡처 동물자유연대 SNS 캡처 동물자유연대는 "도구를 이용해 동물에게 상해를 입히는 행위는 동물보호법 8조 2항 위반 사항으로 명백한 동물학대에 해당한다고 판단한다. 동물자유연대는 KBS에 공식적으로 촬영 장면에 이용된 말의 생존 여부 및 상태 확인을 요구하고, 촬영 시 동물 안전 확보를 위한 조치 마련 협의를 위한 면담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동물자유연대는 KBS 측에 관련 공문을 보낸 상태다.

    시청자들 반발 역시 거세다. 이성계 낙마 장면 속 말 학대 의혹을 제기한 시청자권익센터 청원들에는 현재까지 8천명 넘는 시청자들이 동의했다. 청원 동의수 1천명을 넘기면 KBS는 이에 답변할 의무가 있다.

    KBS는 해당 사안을 심각하게 인지하고 현재 제작진 입장을 정리 중에 있다.

    '태종 이방원'은 KBS가 5년 만에 야심차게 준비한 대하 사극으로 시청률 11.2%(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돌파하며 승승장구 중이다.공개된 현장 영상에는 말의 발목을 줄로 묶어 강제로 쓰러뜨리는 장면이 포착됐다.  동물자유연대 SNS 캡처 공개된 현장 영상에는 말의 발목을 줄로 묶어 강제로 쓰러뜨리는 장면이 포착됐다. 동물자유연대 SNS 캡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