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BTS×아미 러브콜…'주접이 풍년' 덕질 탐구생활

뉴스듣기


방송

    [현장EN:]BTS×아미 러브콜…'주접이 풍년' 덕질 탐구생활

    뉴스듣기

    스타보다 팬들 '덕질' 조명하는 예능 프로그램
    "주접 반대석도 마련…점점 바뀌는 반응이 포인트"
    이태곤·박미선·장민호 3MC 덕질 에너지에 '충격'

    '주접이 풍년' MC 배우 이태곤, 방송인 박미선, 가수 장민호. KBS 제공'주접이 풍년' MC 배우 이태곤, 방송인 박미선, 가수 장민호. KBS 제공'주접이 풍년'이 본격 '덕질' 예능의 포문을 연다.

    19일 온라인 생중계 된 KBS 2TV 새 예능 프로그램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이하 '주접이 풍년')제작발표회에는 연출을 맡은 편은지 PD와 MC 이태곤, 박미선, 장민호 등이 참석해 프로그램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주접이 풍년'은 나이와 성별에 상관없이 '덕질'(어떤 분야를 열성적으로 좋아해 파고드는 일)을 탐구하는 화제의 인물들을 다루는 토크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덕질과 함께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주접단'을 조명해 그 속에 숨어 있는 사연과 함께 덕질에 대한 이해를 도모한다.

    이를 위해 스타와 팬들의 만남을 넘어 '덕질'을 반대하는 이들의 '반대석'도 마련했다. 다소 부정적 프레임에 갇혀 있던 '덕질' 인식을 바꾸겠다는 포부다.

    편 PD는 "'주접'이라는 단어가 이제 부정적 의미가 아니라 재치 있는 긍정의 의미로 쓰였으면 한다"며 "우리 프로그램은 팬이 주인공이고, 적극적인 팬들이 나온다. 팬이 연예인을 보고 환호하는 건 흔하지만 역으로 스타가 팬을 바라본다"고 차별점을 밝혔다.

    그러면서 "제 '덕질'을 남편이 한심해 하는 모습에서 착안해 주접 반대석을 만들었다. 시니컬하고 부정적인 모습에서 나중에는 주접단 사연에 웃기도 하고 달라지는 표정이 관전 포인트"라고 짚었다.

    '주접이 풍년' MC를 맡은 배우 이태곤. KBS 제공'주접이 풍년' MC를 맡은 배우 이태곤. KBS 제공MC로 나선 이태곤은 팬들의 에너지에 압도됐다.

    그는 "팬덤 단합력을 보면서 보통 일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충격적이었다"면서 "솔직히 지금도 어색하다. 연예인이 아니라 그분들에게는 '신'과 같다. 팬을 뛰어 넘은 상상 그 이상이다. 정말 큰 축복을 받은 분들이고 순수하다. 좋은 기운을 많이 받았다"라고 감탄했다.
     
    팬들과 교류에 목 마른 동료들에게 프로그램을 추천하기도 했다.

    이태곤은 "인기 많은 배우들이 나오시면 좋겠다. 배우는 가수와 다르게 팬들과 교류할 기회가 많지 않은데 그 기회를 만들어 드리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주접이 풍년' MC를 맡은 박미선. KBS 제공'주접이 풍년' MC를 맡은 박미선. KBS 제공박미선은 '주접이 풍년'을 '버라이어티 종합선물세트'로 정의하면서 그룹 방탄소년단(BTS)에 러브콜을 보냈다. 방탄소년단을 월드 스타로 만든 팬덤 '아미'에 주목한 것.

    박미선은 "방탄소년단 팬들이 어떻게 활동하는지도 궁금하다. 이 방송이 시작되면 각 스타 팬덤의 움직임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예측했다.

    이미 1회 게스트는 정해졌다. '미스트롯'으로 독보적 팬덤을 형성한 가수 송가인이다. MC인 동시에 '미스터트롯' 출신 트로트 가수 장민호는 직접 만난 송가인 팬덤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주접이 풍년' MC를 맡은 장민호. KBS 제공'주접이 풍년' MC를 맡은 장민호. KBS 제공장민호는 "저를 놀라게 하기 쉽지 않은데 (송)가인씨 팬들이 그걸 해냈다. 현장에서 '찐팬'인 그 분들을 보며 놀랐다. 가인씨가 말만하면 울더라"고 귀띔했다.

    박미선도 "어떤 전당대회도 송가인 깃발부대만큼 뜨겁지 않다. 화면에서 열기가 덜 느껴질 정도다. 젖 먹던 힘까지 짜내 뒤에서 깃발 흔드는 팬의 모습이 너무 인상적이었다"라고 회상했다.

    KBS가 야심차게 준비한 '덕질' 예능 '주접이 풍년'은 오는 20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