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핵실험·ICBM 모라토리엄 철회 시사에 통일부 "모든 가능성 대비"

뉴스듣기


통일/북한

    北 핵실험·ICBM 모라토리엄 철회 시사에 통일부 "모든 가능성 대비"

    뉴스듣기
    핵심요약

    "추가 악화 가능성 등 北 동향에 긴장감 갖고 예의주시"
    "평화의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대화와 외교만이 답"
    "종전선언 등 한반도 평화를 위해 논의됐던 방안들 논의될 것"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서부전선 비무장지대(DMZ)에서 남측 대성동 마을 태극기와 북측 기정동 마을 인공기가 마주보고 있다. 연합뉴스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서부전선 비무장지대(DMZ)에서 남측 대성동 마을 태극기와 북측 기정동 마을 인공기가 마주보고 있다. 연합뉴스통일부는 20일 북한이 당 정치국 회의에서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유예조치(모라토리엄)를 철회할 방침을 시사한 것과 관련해 "북한 동향에 대해 긴장감을 가지고 예의 주시하면서 모든 가능성에 대비 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정부는 추가 상황 악화 가능성에 면밀히 대비하는 한편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관련국들과 긴밀하게 대책을 협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그러면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남북관계가 악화됐던 과거의 상황으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평화의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대화와 외교만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핵실험·ICBM 모라토리엄 철회를 실제 행동으로 옮길 가능성에 대해서는 "북한의 의도나 다음 조치를 예단해서 말하지 않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 당국자는 또 북한이 핵실험·ICBM 모라토리엄 철회를 내비친 상황에서 종전선언 추진이 여전히 유효한지를 묻는 질문에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서 관련국과 대책을 긴밀하게 협의하는 노력도 계속하려고 하는데, 이런 과정에서는 종전선언을 비롯해 그 동안 관련국들 사이에 논의됐던 한반도 평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이 논의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아울러 "북한의 의도와 다음 단계에 취할 조치에 대해서는 예단해서 말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