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계 미 정치인들 '위선자' 낙인찍힌 날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한국계 미 정치인들 '위선자' 낙인찍힌 날

    뉴스듣기
    핵심요약

    영 김, 미셸 박 'MLK날 축하'에 풍자댓글 작렬
    "투표권 법안 반대한 당신의 위선, 비 미국적"
    "부끄러움 알아야, MLK 이름 입에 올리지 말라"

    공화당 영 김 의원이 투표권 강화법안에 반대한 것을 풍자한 트위터 이미지. 트위터공화당 영 김 의원이 투표권 강화법안에 반대한 것을 풍자한 트위터 이미지. 트위터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의 국경일인 '마틴 루터 킹의 날'에 공화당 소속의 한국계 정치인들이 미국 유권자들로부터 조롱받은 일이 뒤늦게 회자되고 있다.
     
    캘리포니아를 지역구로 둔 영 김 의원은 이날 오후 늦게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이런 글을 올렸다.
     
    "오늘 우리는 마틴 루터 킹의 삶을 기리며 미완의 작업을 떠올립니다. 킹 박사의 꿈은 우리 나라의 뚜렷한 기둥이며 내가 미국인임을 자랑스럽게 만듭니다."
     
    그러자 그의 글을 비웃는 댓글들이 이어졌다.
     
    그가 흑인 등 저소득층의 투표 접근권을 높이도록 한 '존 루이스 법안' 등에 반대한 이력을 문제 삼은 글들이다.
     
    법안 명칭에 붙은 고 '존 루이스' 의원은 1960년대 킹 목사와 함께 흑인 인권운동을 벌였던 대표적인 진보 정치인이다. 
     
    일부 댓글을 옮기면 이렇다. 
     
    ▷당신이 투표권 강화법안에 반대한 것은 황당한 일입니다. 그 게 당신이 기념일을 축하하는 방식이군요.
     
    ▷당신이 반대한 법안을 알려드립니다. 저소득층 어린이 구제법안, 조지 플로이드 경찰 정의법안, 투표권 강화법안 등.
     
    ▷투표권 강화법안에 반대한 당신의 위선은 진정으로 非미국적입니다.
     
    ▷백인 극우주의자인 스티브 배넌은 찬성하고 존 루이스는 반대했잖아요.
     
    ▷당신은 부끄러움이 무엇인지 알아야 합니다. 대부분의 아시아 문화는 가문을 더럽히지 않는 법을 강조하는데, 참 이상한 일입니다.
     
    공화당 미셸 스틸 박 의원이 투표권 강화법안에 반대한 것을 풍자한 트위터 이미지. 트위터공화당 미셸 스틸 박 의원이 투표권 강화법안에 반대한 것을 풍자한 트위터 이미지. 트위터김 의원의 인접 지역구 의원인 같은 당 미셸 스틸 박 의원도 비슷한 글을 자신의 트위터에 남겼다.
     
    "마틴 루터 킹의 날을 맞아 우리는 그의 삶과 유훈을 경배하고 축하합니다. 우리는 킹 박사의 꿈을 넓히고 보존하는 일을 해야합니다."
     
    역시 그녀의 글에도 풍자 댓글 일색이다.
     
    ▷당신은 투표권 강화법안을 반대해 놓고 킹 목사의 업적을 기리는 군요. 당신은 위선자입니다.
     
    ▷킹 목사가 지지한 모든 것에 반대했잖아요. 킹 목사의 이름을 당신의 입에 올리지 마세요.
     
    이날 두 의원을 저격한 사람들은 모두 백인 유권자들로 보인다.
     
    이런 상황을 목격한 한국 동포들의 마음도 편치 않다.
     
    뉴욕의 박동규 변호사는 자신의 블로그에 "부끄러움은 한인동포들의 몫인가?"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타인종 유권자들에게 한인 동포들의 이미지가 겉으로는 흑인이나 타 유색인종들과의 인종 화합과 연대를 말하면서 속으로는 그에 반대하는 '위선자'들로 보이게 될까 두렵고 부끄럽다"고 일갈했다.
     
    이어 "제발 금년 11월 중간 선거에서는 '같은 한인 이니까 무조건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찍자'가 아니라 '같은 한인이라도 정책이 무엇인지 꼼꼼하게 묻고 따진 다음에 찍자'로 바뀌길 바란다"고 썼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