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결별요구 여자친구 살해한 피의자 조현진 신상공개

뉴스듣기


대전

    결별요구 여자친구 살해한 피의자 조현진 신상공개

    뉴스듣기

    충남경찰 "범행도구 미리 준비하고 피해자 수회 찔러…공공의 이익 위해 신상 공개"
    조씨, 지난 12일 헤어지자는 전 여자친구 원룸에 찾아가 흉기 휘둘러 살해하고 달아나

    헤어진 여자친구를 살해한 피의자 조현진. 충남경찰청 제공헤어진 여자친구를 살해한 피의자 조현진(27). 충남경찰청 제공경찰이 이별을 통보한 여자 친구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20대 남성의 신상정보를 19일 공개했다.
     
    충남경찰청은 이날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해당 사건 피의자 조현진(27)씨의 이름과 나이, 얼굴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충남경찰에 따르면 경찰관과 외부 전문가 등 7명으로 구성된 위원회는 이날 오전 비공개회의를 열고 조씨가 법에 규정된 신상공개 요건에 부합한다는 판단을 내렸다.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에 따르면 범행 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특정 강력범죄에 한해 충분한 증거가 있으면 피의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위원회는 "범행 도구를 미리 준비해 모친이 함께 있던 상태에서 피해자를 수회 찔러 살해하는 등 범행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했다"면서 "혐의사실에 대한 증거도 충분하고 교제 범죄에 대한 예방 등 공공의 이익을 위해 피의자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신상공개로 피의자의 가족에 대한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2차 피해방지팀을 운영할 예정"이라며 "피의자의 신상정보를 해킹하거나 가족, 주변 인물들을 SNS 등에 공개할 경우 형사 처벌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충남 천안시 **동 원룸 전 여자친구 살인사건 20대 가해자 남성 신상공개 촉구 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여자 친구를 원룸에서 살해한 20대 남성의 신상공개와 엄벌을 요청하는 글이 올라와 현재 9만 9천명이 넘는 동의를 받았다.
     
    한편, 조씨는 지난 12일 오후 9시40분쯤 천안시 서북구 성정동에 거주하는 전 여자친구 집에 찾아가 이별을 통보했다는 이유로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는 경찰 조사에서 관련 혐의를 인정하고 우발적인 범행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